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야구·MLB

‘정석의 두산’ vs ‘파격의 키움’…가을의 야구 승자는?

등록 :2019-10-21 16:30수정 :2019-10-22 15:43

크게 작게

22일 잠실에서 2019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린드블럼-키움 요키시 선발 대결
김태형 감독 “리그 1위 기운 이어가겠다”
장정석 감독 “마지막 관문, 모든 힘 쏟겠다”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두산과 키움 감독·선수들이 시리즈 예상 경기 수를 손가락으로 펴보이고 있다. 장정석(오른쪽에서 3번째) 키움 감독 만이 유일하게 5차전 승부를 예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영하, 오재일, 김태형 감독(이상 두산), 장정석 감독, 이지영, 이정후(이상 키움). 연합뉴스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두산과 키움 감독·선수들이 시리즈 예상 경기 수를 손가락으로 펴보이고 있다. 장정석(오른쪽에서 3번째) 키움 감독 만이 유일하게 5차전 승부를 예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영하, 오재일, 김태형 감독(이상 두산), 장정석 감독, 이지영, 이정후(이상 키움).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가 2019 프로야구 챔피언을 두고 22일(저녁 6시30분·잠실)부터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에서 맞붙는다.

정규시즌 막판까지 순위 다툼을 벌인 두 팀은 전력에서 우열을 가리기가 쉽지 않다. 두산이 키움을 2경기 차로 따돌리고 정규시즌 1위에 올랐다면, 키움은 두산과 상대전적에서 9승7패로 앞섰다. 두산이 20일 동안 체력을 비축했다면, 키움 역시 4일 동안 휴식을 취했고 경기 감각이 살아 있다. 한국시리즈 우승의 향배는 전력보다는 흐름을 누가 잡느냐는 기세 싸움에 좌우될 공산이 커졌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케이비오(KBO)리그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올해는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해 극적으로 1위를 했다. 좋은 기운을 이어가 한국시리즈에서도 우승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5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두산은 통산 6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우리 선수단은 가장 높은 곳을 바라보며 달려왔다”며 “마지막 관문만 남았다. 1%도 남기지 않고 모든 힘을 쏟아붓겠다”고 다짐했다. 5년 만에 한국시리즈에 오른 키움은 창단 첫 우승을 노린다.

두산은 투수 부문 3관왕 조쉬 린드블럼(32)과 다승 공동 2위 이영하(21) 등 탄탄한 선발진과 키움에 강한 타선에 기대를 걸고 있다. 팀 타율 3위(0.278) 두산은 키움을 상대로 강했다. 페르난데스(0.377) 박건우(0.333) 정수빈(0.319) 김재환(0.315) 김재호(0.313) 등 키움전에서 3할 이상을 쳐낸 타자들이 즐비하다. 지난해에는 외국인 타자 없이 한국시리즈를 치렀지만 올해는 최다안타 타이틀을 거머쥔 페르난데스(31)가 합류했다.

키움은 상·하위 구분이 없는 고른 타선과 포스트시즌에서 막강한 방어력을 선보인 불펜투수진을 보유하고 있다. 타선에서 박병호와 이정후가 번갈아 최우수선수상을 받으며 활약했지만 한국시리즈에서는 누구라도 주인공이 될 수 있다. 포스트시즌 들어 불펜투수 10명을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전원 필승조’라는 파격적인 전술도 돌풍을 일으켰다.

김태형 두산 감독이 가장 중요한 1차전 선발을 정석대로 조쉬 린드블럼을 내세웠다면, 장정석 키움 감독은 에릭 요키시(30)를 지명하는 변화를 택했다.

린드블럼은 올해 다승왕(20승3패) 등 투수 부문 3관왕에 오르며 활약했지만 지난해 한국시리즈 기억은 좋지 않다. 에스케이(SK)를 상대로 1차전에서 6⅓이닝 동안 6안타 5실점했고, 6차전에서 구원등판해 9회초 동점 홈런을 허용했다. 김 감독은 그러나 “말이 필요없는 에이스”라며 신뢰를 보냈다.

키움 요키시는 지난 17일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선발 등판했다. 4일 동안 휴식이 있었지만 포스트시즌에서 유일하게 5이닝 이상을 소화한 에이스 제이크 브리검(31)을 제치고 제1선발을 맡겼다. 장 감독은 “요키시가 두산을 상대로 강했다”고 설명했다. 좌투수인 요키시는 두산전 5경기에서 2승2패, 평균자책점 3.19를 기록했다.

이찬영 선임기자 lcy100@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교체투입 손흥민 10호 도움, 토트넘 FA컵 16강행 1.

교체투입 손흥민 10호 도움, 토트넘 FA컵 16강행

‘운명의 한판’ 흥국생명 vs GS칼텍스…인천이 불탄다! 2.

‘운명의 한판’ 흥국생명 vs GS칼텍스…인천이 불탄다!

역시 김연경!…배구 올스타 최다 득표 3.

역시 김연경!…배구 올스타 최다 득표

첼시의 ‘전설’ 램퍼드 감독 성적부진에 경질 4.

첼시의 ‘전설’ 램퍼드 감독 성적부진에 경질

‘이마트에 매각’ SK와이번스는 어떤 구단? 5.

‘이마트에 매각’ SK와이번스는 어떤 구단?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