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야구·MLB

류현진, 재활 등판…구속·제구력 ‘괜찮네’

등록 :2018-08-03 17:10수정 :2018-08-03 20:29

크게 작게

마이너리그 4이닝 2안타 무실점
최고구속 145㎞·무사사구 투구
스트라이크 비율도 72.3%로 안정적
류현진 자료사진. 엠엘비 닷컴 갈무리
류현진 자료사진. 엠엘비 닷컴 갈무리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3개월 만의 재활 등판에서 희망적인 투구를 보였다.

류현진은 3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쿠카몽가 론 마트 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 싱글A 레이크 엘시노어 스톰(샌디에이고 파드리스산하)과의 홈경기에 다저스 산하 랜초쿠카몽가 퀘이크스 소속 선발로 등판해 4이닝을 2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사사구는 한 개도 내주지 않았고, 삼진은 4개를 잡았다.

류현진의 실전 등판은 지난 5월 3일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후 딱 3개월 만이다. 당시 류현진은 2회말 왼쪽 사타구니 근육을 다쳐 마운드를 내려갔고, 이후 재활에 매진했다.

류현진은 이날 구속과 제구력에서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였다. 최고 구속은 시속 145㎞까지 끌어올렸고, 볼넷과 몸 맞는 공은 하나도 내주지 않았다. 투구수는 47개였고, 이 중 스트라이크가 34개로 72.3%의 안정적인 스트라이크 비율을 보였다.

류현진의 올 시즌 최고 구속은 시속 151㎞이고, 평균 구속은 시속 147㎞다. 이날 최고구속 시속 145㎞는 그의 평균 구속에도 미치지 못하지만 “시속 145㎞의 공을 꾸준히 던질 때”를 복귀 시점이라고 밝힌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말을 떠올리면 의미가 있다. 첫 재활 등판에서 시속 145㎞의 공을 던졌다는 점에서 류현진이 꾸준히 이 구속을 유지한다면 빅리그 복귀 통보를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류현진은 서너차례 더 마이너리그에 등판할 예정이며 이르면 8월 중순 메이저리그에 복귀할 전망이다.

김동훈 기자 cano@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자진 사퇴’ 염경엽 감독 “팀 성적 책임지겠다” 1.

‘자진 사퇴’ 염경엽 감독 “팀 성적 책임지겠다”

복잡미묘한 경우의 수…KBO리그 최종 2위는? 2.

복잡미묘한 경우의 수…KBO리그 최종 2위는?

MLB 월드시리즈, TV 시청자는 외면했다 3.

MLB 월드시리즈, TV 시청자는 외면했다

‘예비 FA’ 최형우, 시즌 막판 대폭발…타격왕 ‘오리무중’ 4.

‘예비 FA’ 최형우, 시즌 막판 대폭발…타격왕 ‘오리무중’

MLB ‘야구실험’ 으로 코로나에 맞서다 5.

MLB ‘야구실험’ 으로 코로나에 맞서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