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박은정 감찰담당관 “윤 총장 주장, 다 반박해서 소명했다”

등록 :2020-11-30 14:08

크게 작게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30일 서울 서초구 서울행정법원에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집행정지 처분에 대한 효력 집행정지 심문기일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30일 서울 서초구 서울행정법원에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집행정지 처분에 대한 효력 집행정지 심문기일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은 30일 서울행정법원행정4부(조미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효력 집행정지 심문 후 취재진에게 "신청인(윤 총장)이 주장하시는 부분은 다 반박해서 소명했다"고 밝혔다.

박 감찰담당관은 "재판은 잘 진행됐다. 저희가 주장할 부분 다 주장했다"며 "재판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 법무부가 대검찰청 수사정보담당관실 압수수색을 지휘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법무부 감찰위원장에게 전화해 감찰위를 열지 말아 달라고 읍소했다는 언론 보도를 묻는 말에도 "(전화한)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법무부의 감찰보고서 중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혐의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결론이 보고서에서 일방적으로 삭제됐다는 이정화 대전지검 검사의 주장을 묻는 말에는 답하지 않았다. 앞서 대검 감찰부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와 직무배제 브리핑을 한 다음날인 지난 25일 처분 근거 중 하나로 제시된 '재판부 불법 사찰'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관련 문건을 작성한 수사정보담당관실을 압수수색 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포토] “커피 한잔” 부탁한 노숙인에게 점퍼∙장갑까지 건넨 시민 1.

[포토] “커피 한잔” 부탁한 노숙인에게 점퍼∙장갑까지 건넨 시민

“셀트리온 치료제, 증상개선 효과”…임상3상 전제 허가 권고 2.

“셀트리온 치료제, 증상개선 효과”…임상3상 전제 허가 권고

카공족이 돌아왔다…손님·업주 “이제 숨통이 트일 것 같다” 3.

카공족이 돌아왔다…손님·업주 “이제 숨통이 트일 것 같다”

‘김봉현 술접대 의혹’ 전·현직 검사들 수사 직전 휴대폰부터 폐기 4.

‘김봉현 술접대 의혹’ 전·현직 검사들 수사 직전 휴대폰부터 폐기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 암투병 끝 별세 5.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 암투병 끝 별세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