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임은정 “검찰 업보 많아…자성해야” vs 후배검사들 “물타기”

등록 :2020-10-30 14:15수정 :2020-10-30 14:19

크게 작게

지난해 10월 경찰청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발언하는 임은정 검사.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경찰청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발언하는 임은정 검사.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감찰 지시에 일선 검사들의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부장검사)이 30일 "검찰도 자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임 부장검사는 이날 검찰 내부망에 올린 글에서 "어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형이 확정됐다"면서 2007년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이 전 대통령의 BBK 주가조작 의혹, 다스 실소유주 의혹 등을 무혐의 처분한 것을 거론했다.

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등을 둘러싼 검찰 수사, 고(故) 김홍영 검사 사망 사건 등을 언급하며 "검찰의 업보가 너무 많아 비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마땅히 있어야 할 자성의 목소리가 없는데 우리 잘못을 질타하는 외부에 대한 성난 목소리만 있어서야 어찌 바른 검사의 자세라 하겠느냐"며 "종래 우리가 덮었던 사건들에 대한 단죄가 뒤늦게나마 이뤄지고 있는 이때 자성의 목소리 하나쯤은 남겨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적었다.

하지만 이 같은 글을 접한 후배 검사들은 임 부장검사가 일선의 비판적 목소리를 호도한다고 지적했다. 한 검사는 "죄송하지만 제게는 물타기로 들린다. 더 죄송스러운 말씀을 드리자면 이제 부장님을 정치검사로 칭하는 후배들이 있다는 것도 기억해주셨으면 한다"는 댓글을 남겼다.

또다른 검사는 "지속적인 검찰개혁이 필요하다는 점에 적극 동감한다"면서도 "다만 임은정 연구관님 혼자만 자성하고 나머지 검찰 구성원들은 자성하지 않는다는 듯한 주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대한항공 인수’ 아시아나 승무원들이 ‘마통’을 뚫는 이유 1.

‘대한항공 인수’ 아시아나 승무원들이 ‘마통’을 뚫는 이유

징계위보다 먼저 법원 판단… 윤석열 거취 30일 분수령 2.

징계위보다 먼저 법원 판단… 윤석열 거취 30일 분수령

교수 아니면 낭인…연구자 권리 보장, 살 집이 시작이다 3.

교수 아니면 낭인…연구자 권리 보장, 살 집이 시작이다

“세월호 현주소, 똑똑히 보셨죠” 단식 48일 김성묵씨의 탈진 4.

“세월호 현주소, 똑똑히 보셨죠” 단식 48일 김성묵씨의 탈진

사랑의 노래를 불러라, 평화의 춤을 추어라 5.

사랑의 노래를 불러라, 평화의 춤을 추어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