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다스 횡령·삼성 뇌물’ 이명박, 대법원서 징역 17년 확정

등록 :2020-10-29 10:27수정 :2020-10-29 13:06

크게 작게

삼성 뇌물 89억·다스 횡령 252억 유죄로 인정
대법 “징역 17년 선고한 원심 판단에 잘못 없어”
2월25일 풀려난 이 전 대통령 곧 재수감될 예정
이명박 전 대통령. <한겨레> 자료 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 <한겨레> 자료 사진.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회삿돈을 횡령하고 삼성그룹으로부터 미국 소송비와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대법원이 징역 17년을 확정했다. <한겨레>가 본격적으로 제기한 ‘엠비 의혹’이 사법적 진실로 확인된 것이다.(관련기사 : ‘다스는 누구 것’ 찾던 한겨레 기자들, 다스 시즌2를 얘기하다) 대법원의 확정 판결에 따라 보석 취소 재항고 과정에서 풀려났던 이 전 대통령은 곧 재수감될 계획이다.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29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뇌물)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에게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추징금 57억8천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이 실소유주인 다스로부터 비자금 명목 등으로 약 350억원을 횡령하고 대통령에 당선된 뒤 삼성그룹이 대신 내준 미국 소송비 약 70억원을 포함해 여러 기업인에게 총 110억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외에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수수하고 다스의 미국 소송 과정에서 직권을 남용한 혐의도 받았다.

1심은 “국가원수이자 행정수반인 이 전 대통령의 행위는 직무 공정성과 청렴성 훼손에 그치지 않고 공직사회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리는 행위로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징역 15년에 벌금 130억원을 선고하고, 추징금 82억7천여만원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며 다스 횡령액 247억원과 삼성 뇌물액 61억원을 유죄로 인정했다.

2심은 다스 횡령액과 삼성 뇌물액을 추가로 인정해 이 전 대통령에게 징역 17년에 벌금 130억, 추징금 57억8천여만원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 도중 검찰은 이 전 대통령쪽이 삼성그룹으로부터 받은 뇌물(다스의 미국 소송 대납 비용 51억원)을 추가로 기소했고 재판부는 이중 일부(27억원)를 추가로 인정해 총 89억원을 ‘삼성 뇌물’로 판단했다. 다스 횡령액도 252억원으로 판단해 1심 대비 5억원을 추가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지위에 따른 의무와 책임을 저버리고 사인과 공무원, 사기업에게 뇌물을 받는 등 부정한 처사를 했다”며 이 전 대통령을 법정구속했다. 대법원도 “횡령 내지 뇌물수수의 사실인정과 관련해 원심 결론에는 잘못이 없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항소심 재판부의 보석 취소 결정에 불복해 대법원에 재항고했고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받아 구속된 지 엿새만인 지난 2월25일 풀려났다. 하지만 대법원은 이날 선고와 동시에 “고등법원의 보석취소 결정에는 집행정지의 효력을 인정할 수 없다”며 재항고를 기각했다. (관련기사 더 보기 : MB 단죄’ 검찰은 박수받을 자격 없다)

장필수 기자 feel@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옵티머스 의혹’ 받은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숨진 채 발견 1.

‘옵티머스 의혹’ 받은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숨진 채 발견

복통에 쓰러진 학생, 감독관이 시험지 들고 함께 병원으로 2.

복통에 쓰러진 학생, 감독관이 시험지 들고 함께 병원으로

내일부터 상표띠 없는 생수 판매 허용된다 3.

내일부터 상표띠 없는 생수 판매 허용된다

‘징계 속도전’ 제동 걸린 추미애…전열 재정비 시간 가질듯 4.

‘징계 속도전’ 제동 걸린 추미애…전열 재정비 시간 가질듯

법무부 내분 격화… 윤석열 장모 기소한 중앙지검 검사 사의 5.

법무부 내분 격화… 윤석열 장모 기소한 중앙지검 검사 사의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