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쇼미더머니’ 출연 래퍼 나플라·루피 등 5명, 대마 흡입 적발

등록 :2020-10-19 22:43

크게 작게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청사. <한겨레> 자료사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청사. <한겨레> 자료사진

힙합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777)'에서 각각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한 나플라(본명 최석배·28)와 루피(본명이진용·33) 등 유명 래퍼들이 대마초를 흡입한 혐의로 수사를 받았던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마약수사계는 지난해 9월 힙합 레이블 메킷레인 레코즈 소속 래퍼 나플라와 루피, 오왼, 영웨스트, 블루 등 5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넘겼다.

이들은 지난해 8∼9월 소속사 작업실 등지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들 중 일부의 마약 혐의를 포착한 후 소속사를 압수수색했다. 조사 결과 나플라와 루피의 모발·소변 등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검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가운데 영웨스트는 지난 7월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나플라 등 나머지 4명은 초범인 점 등을 고려해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메킷레인 레코즈 측은 이날 소셜미디어를 통해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 전부는 지난해 대마초 흡연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고 시인하며 "많은 실망과 충격을 받았을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다.

레이블은 "멤버 전원은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후회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당사 역시 이러한 불미스러운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레이블 차원에서 재발방지 대책 및 자체 징계 방안을 마련했다며 경영진은 물론 내부 매니지먼트 방식을 전면적으로 바꿨고 아티스트 사생활 등도 면밀히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메킷레인 레코즈는 국내 힙합계에서도 손꼽히는 실력파 레이블이었지만, 소속 아티스트 전원이 대마초 사건에 연루됐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이미지에 타격을 입게 됐다.

메킷레인 레코즈를 이끌며 높은 인기를 누려온 나플라와 루피는 2018년 방영된 엠넷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777)'서 나란히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했다. 오왼은 현재 방영 중인 '쇼미더머니 9'에 출연 중이며 블루는 올해 여름 '다운타운 베이비'가 인기곡으로 떠오르며 주목받았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대한항공 인수’ 아시아나 승무원들이 ‘마통’을 뚫는 이유 1.

‘대한항공 인수’ 아시아나 승무원들이 ‘마통’을 뚫는 이유

징계위보다 먼저 법원 판단… 윤석열 거취 30일 분수령 2.

징계위보다 먼저 법원 판단… 윤석열 거취 30일 분수령

교수 아니면 낭인…연구자 권리 보장, 살 집이 시작이다 3.

교수 아니면 낭인…연구자 권리 보장, 살 집이 시작이다

“세월호 현주소, 똑똑히 보셨죠” 단식 48일 김성묵씨의 탈진 4.

“세월호 현주소, 똑똑히 보셨죠” 단식 48일 김성묵씨의 탈진

사랑의 노래를 불러라, 평화의 춤을 추어라 5.

사랑의 노래를 불러라, 평화의 춤을 추어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