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245개 탄흔의 증언

등록 :2020-10-09 19:31수정 :2020-10-10 02:30

크게 작게

[토요판] 한 장의 다큐

전두환씨가 지난 5일 광주지법에서 열린 결심공판에서 징역 1년6개월을 구형받았다. 1980년 광주에서 헬기사격이 있었다고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지 2년5개월 만의 일이다. 그동안 17차례 열린 공판의 주요 쟁점은 진압군의 헬기사격 여부였다. 광주 금남로에 있는 전일빌딩에는 그날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245개의 탄흔은 당시 금남로에서 가장 높았던 전일빌딩보다 더 높은 데서 쏘지 않고서는 생길 수 없는, 아래로 꽂힌 탄흔들이다. 2017년 국립과학수사연구원도 헬기에서 발사된 총탄 자국이라고 결론지었다.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회고록에 쓴 전두환씨, ‘전재산이 29만원’밖에 없다는 그는 이날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다.

광주/장철규 선임기자 chang21@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논문도, 행사도 ‘대학원생 도움’…나경원 ‘엄마 찬스’ 논란 가열 1.

논문도, 행사도 ‘대학원생 도움’…나경원 ‘엄마 찬스’ 논란 가열

추 또 초강수…김봉현 3일 조사 토대로 라임수사서 ‘윤 배제’ 2.

추 또 초강수…김봉현 3일 조사 토대로 라임수사서 ‘윤 배제’

윤 총장 가족 의혹 수사지휘권 박탈 “이미 지휘 회피…검찰총장 밀어내기냐” 3.

윤 총장 가족 의혹 수사지휘권 박탈 “이미 지휘 회피…검찰총장 밀어내기냐”

“저 너무 힘들어요” 마지막 말…시민들, 응답하다 4.

“저 너무 힘들어요” 마지막 말…시민들, 응답하다

장하성, 유흥주점서 연구비 카드 쪼개기 사용 5.

장하성, 유흥주점서 연구비 카드 쪼개기 사용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