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검·언유착 의혹’ 채널A 기자 “혐의 모두 부인”

등록 :2020-08-26 12:58수정 :2020-08-27 02:41

크게 작게

기자 “공익 목적 취재…협박 없었다”
검찰 “가족 협박해 진술 강요” 반박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법원의 첫 심리가 열린 2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강요미수 혐의로 기소된 이동재 전 <채널에이> 기자의 후배 백아무개 기자가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법원의 첫 심리가 열린 2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강요미수 혐의로 기소된 이동재 전 <채널에이> 기자의 후배 백아무개 기자가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언 유착’ 의혹과 관련된 강요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동재 전 <채널에이(A)> 기자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2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박진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이 전 기자 쪽 변호인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특정 정치인을 겨냥한 게 아니라 공익 목적으로 취재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검찰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에게 접근해 유 이사장 등 여권 인사들의 비위를 제보하지 않으면 가족에게 형사상 불이익이 있을 것처럼 협박성 취재를 한 혐의로 이 전 기자와 후배 백아무개 기자를 지난 5일 강요미수 혐의로 기소했다.

별도의 공판준비 절차 없이 진행된 이날 공판에서 검찰은 이 전 기자가 지난 2~3월 수감 중인 이 전 대표에게 다섯 차례 편지를 보내 “유 이사장 비리를 진술하지 않으면 본인은 물론 가족까지 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협박했으나 다른 언론사의 취재로 미수에 그쳤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 전 기자가 검찰 고위층과 연결돼 있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한모씨라고 있어요”라며 한동훈 검사장과의 대화 녹음 파일을 들려줬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 전 기자 변호인은 “당시 신라젠 수사팀이 결성돼 추가 수사나 범죄 수익 환수가 이뤄지는 점 등은 누구나 예상할 수 있었다”며 “수사가 예상되는데 <채널에이>에 제보하면 도와줄 수 있다고 했을 뿐 불이익을 가하겠다는 내용은 없다”고 반박했다. 또 이 전 대표의 대리인 지아무개씨와 이 전 대표의 변호인을 거쳐 이 전 대표에게 말이 전달되는 과정에서 내용이 와전 또는 과장됐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백 기자 쪽도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했다. 백 기자의 변호인은 “<채널에이> 법조팀 막내 기자로, 신라젠 사건 취재를 맡았는데 신라젠 사건은 <채널에이>뿐 아니라 각 언론사가 티에프를 꾸린 중요한 기삿거리였다. 백 기자가 관여한 것은 맞지만 이 전 기자와 공모해 이 전 대표를 협박해 유 이사장의 비리를 말하게 한 적은 없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한국 교회, 예수의 사랑 잃고 보수 이데올로기에 갇혔다” 1.

“한국 교회, 예수의 사랑 잃고 보수 이데올로기에 갇혔다”

추미애 ‘평검사 저격’에 검사들 댓글로 성토 ‘반발 확산’ 2.

추미애 ‘평검사 저격’에 검사들 댓글로 성토 ‘반발 확산’

종교 화해 앞장섰다가 파면 이어 재임용 거부당해 3.

종교 화해 앞장섰다가 파면 이어 재임용 거부당해

소아 다기관염증증후군 세번째 환자 확인…수도권 확산 지속 4.

소아 다기관염증증후군 세번째 환자 확인…수도권 확산 지속

원산안면대교 교각에 낚싯배 ‘쾅’…3명 사망·19명 부상 5.

원산안면대교 교각에 낚싯배 ‘쾅’…3명 사망·19명 부상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