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경찰, ‘중학생 집단 성폭행’ 부실 수사 인정…인천경찰청장 공식 사과

등록 :2020-06-03 13:46수정 :2020-06-03 14:01

크게 작게

인천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피의자 51명 검거해 5명 구속

같은 학교에 다니던 여중생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중학생 2명이 지난 4월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같은 학교에 다니던 여중생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중학생 2명이 지난 4월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중학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제기된 부실 수사 의혹과 관련해 이준섭(58) 인천지방경찰청장이 공식 사과했다. 이 청장은 3일 중학생 집단 성폭행 사건에 대해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불법 촬영 수사와 (피해자) 신변 보호를 하지 않은 과오에 대해 감찰계가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며 “향후 감찰 조사 결과에 따라 상응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청장은 애초 이날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최근 인천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서면으로 이같이 밝혔다.

인천경찰청 감찰계는 전 연수경찰서 여성청소년수사팀 수사관 A(47) 경위와 전·현 여청수사팀장 등 3명을 감찰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인천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발생한 남자 중학생 2명의 동급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부실하게 수사한 의혹을 받고 있다.

A 경위는 사건 발생 초기 B(15)군 등 중학생 2명의 범행 과정이 담긴 아파트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 영상을 제대로 확보하지 않았다. 경찰은 사건 발생 사흘 뒤 아파트 관리사무실을 찾아 해당 CCTV 영상을 열람했으나 이를 제대로 촬영해놓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또 피해자 측 요청에도 가해 중학생 2명의 휴대전화를 압수하지 않았고, 보강 수사를 벌인 검찰이 B군의 휴대전화에서 피해자의 나체 사진이 촬영됐다가 삭제된 기록을 찾았다. B군 등 2명은 지난해 12월 23일 새벽 시간대 인천시 한 아파트 헬스장에서 같은중학교에 다니던 C(14)양을 불러 술을 먹인 뒤 28층 계단으로 끌고 가 잇따라 성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고 있다. 이 청장은 최근 디지털 성범죄 사건과 관련해서는 인천에서만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 등을 제작해 배포하거나 소지한 피의자 51명을 검거해, 이들 중 5명을 구속하고 117건을 내사나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10대 남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만들게 하고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텔레그램 운영자의 공범 10여명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며 “디지털 성범죄를 집중적으로 단속해 근절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온종일 작심 발언…윤석열의 ‘국감 정치’ 1.

온종일 작심 발언…윤석열의 ‘국감 정치’

추미애 “검찰총장은 장관 지휘·감독 받는 공무원” 2.

추미애 “검찰총장은 장관 지휘·감독 받는 공무원”

윤석열 중앙지검장때 ‘옵티머스 무혐의’ 논란 3.

윤석열 중앙지검장때 ‘옵티머스 무혐의’ 논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21명…일주일만에 세 자릿수 4.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21명…일주일만에 세 자릿수

“접종해야” “중단해야”…독감 백신 대혼선 5.

“접종해야” “중단해야”…독감 백신 대혼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