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정의연 사무실 밤샘 압수수색…12시간 만에 종료

등록 :2020-05-21 07:37

크게 작게

검찰이 21일 새벽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과 관련해 전날 시작한 압수수색을 약 12시간 만에 마친 뒤 압수품을 차에 싣고 있다.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검찰이 21일 새벽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과 관련해 전날 시작한 압수수색을 약 12시간 만에 마친 뒤 압수품을 차에 싣고 있다.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회계부정 의혹 등이 제기된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12시간 만에 종료됐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압수수색을 이날 오전 5시30분께 마쳤다. 검찰은 전날 오후 5시께부터 정의연·정대협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 및각종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사단법인 '시민과 함께', 사법시험준비생모임,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인을 업무상 횡령·배임 등 혐의로 잇따라 검찰에 고발했다.정의연의 자금 운용과 관련한 의혹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가 전담해 수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가수 김광석 타살 주장’ 이상호, 부인 서해순에 1억원 배상 1.

‘가수 김광석 타살 주장’ 이상호, 부인 서해순에 1억원 배상

김대중 전 대통령 두 아들, ‘동교동 사저’ 놓고 법정 다툼 2.

김대중 전 대통령 두 아들, ‘동교동 사저’ 놓고 법정 다툼

윤미향 “개인계좌 허술한 부분 있었다”면서도 “후원금 유용 안했다” 3.

윤미향 “개인계좌 허술한 부분 있었다”면서도 “후원금 유용 안했다”

‘코로나 의료 공백 사망’ 18살 고교생 정유엽의 억울한 죽음 4.

‘코로나 의료 공백 사망’ 18살 고교생 정유엽의 억울한 죽음

355일 만에 ‘하늘감옥’서 내려온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씨 5.

355일 만에 ‘하늘감옥’서 내려온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씨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