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속보] 코로나19 확진 101명 늘어…누적 환자 수 9887명

등록 :2020-04-01 10:16수정 :2020-04-01 10:27

크게 작게

중앙방역대책본부 1일 0시 기준
야외주차장의 코로나19 차량 이동 선별진료소. 부산시 제공
야외주차장의 코로나19 차량 이동 선별진료소. 부산시 제공

1일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전날보다 101명 늘어, 누적 환자 수가 9887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확진자가 101명 늘었다고 밝혔다. 증상이 없어져 격리해제(완치)된 환자는 159명 더 늘어 5567명이 됐다. 격리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61명 줄어 4155명이다.

신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온 지역은 서울로 24명이 증가했다. 경기에서 확진자 23명이 나왔고, 대구에서도 20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밖에 인천(5명), 광주·경남(각 4명), 부산·충남·전남(각 3명), 강원·경북(각 2명), 전북(1명)에서 확진자가 더 나왔다. 국내 입국자 검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이는 7명으로, 입국 과정에서 확인된 환자는 모두 224명으로 늘어났다.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이 늘어 165명이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2014년부터 개인계좌 모금? 2012년 콩고내전 여성 지원금도 개인계좌로 받아 1.

2014년부터 개인계좌 모금? 2012년 콩고내전 여성 지원금도 개인계좌로 받아

제주 단체여행 9명, 안양·군포서 확진…목동 학원가도 비상 2.

제주 단체여행 9명, 안양·군포서 확진…목동 학원가도 비상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윤미향 사퇴 요구 기자회견 연다 3.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윤미향 사퇴 요구 기자회견 연다

대형 로펌 출신에 쏠린 경력법관 임용…‘후관 예우’ 우려 4.

대형 로펌 출신에 쏠린 경력법관 임용…‘후관 예우’ 우려

사업장 집단감염 되풀이되는데 정부 대처 ‘사후약방문’ 5.

사업장 집단감염 되풀이되는데 정부 대처 ‘사후약방문’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