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검찰, ‘나경원 딸 부정입학 의혹’ 성신여대에 자료 요청

등록 :2020-02-25 11:25수정 :2020-02-25 11:32

크게 작게

입학 감사보고서, 성적 정정 관련 결재문건 등 포함돼
나경원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가 지난 8월30일 부산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 정권 규탄 부산·울산·경남 집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가 지난 8월30일 부산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 정권 규탄 부산·울산·경남 집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의 자녀 부정입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성신여대에 공문을 보내 나 전 원내대표 딸의 입시 서류 등을 요청했다.

25일 나 전 원내대표를 둘러싼 의혹을 검찰에 고발한 민생경제연구소 등의 말을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성상헌)는 지난 1월 성신여대 법무감사팀에 공문을 보내 나 전 원내대표의 업무방해 고발과 관련된 자료를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이 성신여대에 요청한 자료는 △나 전 원내대표 딸 입학과 관련된 성신여대 감사보고서 △장애인 입학전형 신설과 관련한 성신여대 관계자들의 진술 및 내부 결재문건 △딸의 성적 정정 내용과 다른 학생들의 성적 정정 내용 △성적 정정과정을 알 수 있는 내부 결재문건 등이다.

앞서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나 전 원내대표가 자신의 딸·아들 입시 과정에서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의 입학 업무를 방해하고, 나 전 원내대표 딸의 성적을 부당하게 상향 정정해 성신여대의 학사 업무를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후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의 사학비리 의혹과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사유화 및 특혜 의혹 등 나 원내대표를 9차례 추가 고발했다.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검찰은 지금이라도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해명조차 거부하고 있는 나경원 의원 등에 대한 대대적인 강제수사, 압수수색 및 구속 엄벌에 나서야 한다”며 “나경원 의원은 소송과 위협, 짜증과 역정으로 수없이 많은 비리를 덮을 수는 없다는 진실을 깨닫고, 반복해서 제안한 대로 ‘공개토론’에 응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나 전 원내대표 자녀 부정입학 의혹은 지난 2월 검찰 인사로 형사1부의 부부장 검사에게 재배당됐다.

황춘화 기자 sflower@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공적마스크 6월부터 ‘5부제’ 폐지…18살 이하는 주 5개 구매 가능 1.

공적마스크 6월부터 ‘5부제’ 폐지…18살 이하는 주 5개 구매 가능

둥지를 떠난 새 : 독립한 ‘피해자’의 목소리 2.

둥지를 떠난 새 : 독립한 ‘피해자’의 목소리

[전문] 윤미향 “할머니들과 더 섬세하게 공감하지 못한 점 성찰” 3.

[전문] 윤미향 “할머니들과 더 섬세하게 공감하지 못한 점 성찰”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 고공농성 접는다 4.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 고공농성 접는다

“‘징계 준다’ 검사 말에 불러주는 대로 작성”…동양대 조교 다시 법정에 5.

“‘징계 준다’ 검사 말에 불러주는 대로 작성”…동양대 조교 다시 법정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