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지자체 〈기생충〉 관광코스 개발이 부른 “가난 포르노” 논란

등록 :2020-02-14 16:11수정 :2020-02-14 16:52

크게 작게

영화 속 기택 가족의 반지하 촬영지 마포구 아현동
“누군가의 진짜 삶이 전시 대상으로” vs “마케팅일 뿐”
정의당 “가난을 전시거리 삼는 것 그 이상 이하도 아냐”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한 4관왕을 차지한 가운데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기생충> 촬영현장이었던 ‘돼지쌀슈퍼’ 일대에서 미국인 관광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한 4관왕을 차지한 가운데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기생충> 촬영현장이었던 ‘돼지쌀슈퍼’ 일대에서 미국인 관광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1.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지난 13일 영화 <기생충> 촬영지를 배경으로 한 관광코스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영화 전문가와 함께 하는 팸투어’로 <기생충>의 주요 촬영지 4곳을 소개하는 기생충 탐방코스를 만든다는 내용이다. 탐방코스는 서울 마포구 아현동과 종로구 부암동 등으로 영화에서 ‘우리슈퍼’로 나온 ‘돼지쌀슈퍼’, 동네 계단, 자하문 터널 계단, 동작구 스카이피자 등이다. 영화 속 기택(송강호분) 일가족이 살고 있는 반지하 주택 주변 풍경을 실제로 촬영한 곳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보도자료를 통해 “<기생충>의 주요 촬영지는 외국 팬들도 찾는 성지순례 코스가 됐을 정도로 한류 관광 그 자체”라고 설명했다.

#2.

서울 마포구 역시 <기생충> 촬영지를 관광지로 만들 계획이다. 역시 마포구 손기정로 32에 있는 ‘돼지쌀슈퍼’가 대표적이다. 영화에서 주인공 기우(최우식)가 이곳에서 친구와 술잔을 주고받으며 과외 아르바이트를 제안받았다. 마포구는 돼지쌀슈퍼 주변에 포토존을 만들 예정이다. <기생충> 촬영지를 중심으로 마을여행 골목투어 코스도 개발한다.

#3.

경기 고양시는 지난 12일 <기생충>을 촬영한 고양시 덕양구 오금동의 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 세트장을 복원해 체험관광시설을 조성할 계획을 발표했다. 봉준호 감독은 이곳에서 기택의 반지하 집과 골목을 정교하게 만들어 폭우에 동네가 물에 잠기는 장면 등을 촬영했다.

영화 &lt;기생충&gt;의 반지하 장면.
영화 <기생충>의 반지하 장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 수상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면서 지방자치단체가 앞다퉈 ‘팸투어 코스 조성’ ‘반지하 세트복원’ ‘기생충 동네투어’ 등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이런 마케팅이 정작 영화의 메시지를 가린 채 ‘가난 포르노’로 전락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어린 시절 반지하에 살았다는 ㄱ(27)씨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이런 현상을 두고 “그냥 가난 포르노다. 누군가에게는 돌이키고 싶지 않은 가난의 기억이 누군가에게는 상품이 된다. 지방자치단체가 그런 일을 나서서 상품화하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서 “지금 상황이 영화처럼 아이러니하다. (영화에서) 가난한 사람들이 지리멸렬하게 하루를 살아가지만 돈 많은 사람들은 우아하게 폭우가 내린 뒤 파티를 여는 것처럼, 누군가에겐 저기서 사는 삶이 진짜겠지만, 누군가에겐 전시할 대상으로밖에 보이지 않는 게 서글프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누리꾼도 트위터에서 “보여주기식 탁상행정 아니면 할 줄 아는 게 없나. 거주민들이 그런 이미지 소비가 싫다는데 무슨 날벼락이냐”라고 비판했다. 정의당도 12일 성명을 내고 “<기생충>의 유명세는 ‘불평등’이라는 키워드에 대한 전 세계적 공감에서 출발한 것”이라며 “이러한 ‘기생충’의 촬영지를 관광코스로 개발한다는 것은 가난의 풍경을 상품화하고 전시 거리로 삼겠다는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비판했다.

반면 일반적인 마케팅에 불과하다는 반론도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미국은 할렘 등 슬럼가를 관광코스로 하는데 큰 사회적 반발은 없다”, “그냥 영화가 좋아서 그 장소에 가는 거지 빈부 격차를 보며 행복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을 것”, “물 들어올 때 노 젓는 것뿐”이라고 주장하며 ‘가난 포르노’로 보는 시선은 과잉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코로나19와 광우병·메르스 대응, 비교가 잘못된 3가지 이유는...” 1.

“코로나19와 광우병·메르스 대응, 비교가 잘못된 3가지 이유는...”

참여연대가 만든 ‘21대 국회 의석수 계산기’ 화제 2.

참여연대가 만든 ‘21대 국회 의석수 계산기’ 화제

‘오리무중 감염’ 3명째…정부 “코로나, 새로운 국면 맞았다” 3.

‘오리무중 감염’ 3명째…정부 “코로나, 새로운 국면 맞았다”

[속보] 중국 다녀와 숨진 관악구 30대 남성, 코로나19 ‘음성’ 4.

[속보] 중국 다녀와 숨진 관악구 30대 남성, 코로나19 ‘음성’

“메르스 80번째 환자 늑장 대응 국가에 손배책임” 5.

“메르스 80번째 환자 늑장 대응 국가에 손배책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