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B딱]박한희 변호사에게 숙대 트랜스젠더 합격생이 묻고 싶었던 것

등록 :2020-02-08 00:19수정 :2020-02-14 18:25

크게 작게

7일 오후 ‘숙대 입학포기’ 결정한 트랜스젠더 ㄱ씨
이틀전 <한겨레> 통해 롤모델 박한희와 ‘간접 대화’
끊임없는 고민 끝에 숙대 입학의 꿈 결국 접었지만,
그가 확인한 것은 절망보다 희망…“계속 나아갈 것”

'최초 트랜스젠더 변호사' 박한희씨와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합격생이 나눈 이야기. 한겨레TV
'최초 트랜스젠더 변호사' 박한희씨와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합격생이 나눈 이야기. 한겨레TV
'최초 트랜스젠더 변호사' 박한희씨와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합격생이 나눈 이야기. 한겨레TV
'최초 트랜스젠더 변호사' 박한희씨와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합격생이 나눈 이야기. 한겨레TV

7일 오후, 숙명여대 법학부 2020년 신입생으로 최종 합격했던 트랜스젠더 ㄱ(22)씨가 긴 고민 끝에 결국 입학을 포기했습니다. 지난해 8월 태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여성이 된 ㄱ씨는 ‘최초의 트랜스젠더 변호사’ 박한희씨를 보며 용기를 얻었다고 밝힌 바 있는데요. 박씨처럼 “변호사가 되어 사회적 약자한테 도움을 주고 싶다”는 꿈을 키웠다고 합니다.

그 이후, ㄱ씨가 모든 이한테 축하를 받은 건 아니었습니다. 합격 보도가 나간 뒤 숙대 안팎에선 ㄱ씨의 입학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여럿 쏟아졌습니다. ‘여성들의 공간에 들어오지 마라’ ‘애당초 트랜스젠더가 조용히 있었으면 난리가 일어나지 않았다’는 날 선 반대 여론에 ㄱ씨는 합격의 기쁨을 뒤로 한 채 불안에 떨기도 했습니다.

입학 포기를 결정하기 전, 최종 등록 여부를 두고 숱한 고민으로 마음 애태우던 지난 5일. ㄱ씨는 <한겨레>를 통해 박한희 변호사에게 조언을 얻고 궁금한 것을 묻고자 했습니다.

‘오픈리(성적 지향∙성정체성 등을 드러내는 것)로 살아가기로 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일상생활, 특히 캠퍼스에서 문제는 없었는지 궁금합니다.’

‘법조계에서의 시선은 어떤지 궁금합니다. 차별을 느낀 적은 없으셨나요?’

박한희 변호사는 말 한마디 한마디에 진심을 다해 ㄱ씨의 질문에 답했습니다. 그리고 6일 오전, 기자는 기사를 작성하기에 앞서 박한희 변호사의 메시지를 정리해 먼저 ㄱ씨에게 보냈습니다. 그러자 ㄱ씨에게 아래와 같은 답이 돌아왔습니다.

“과도하게 위축되지 않고 자신감을 가진 상태로 이 세상을 적극적으로 헤쳐나갈 수 있는 용기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최초 트랜스젠더 변호사' 박한희씨와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합격생이 나눈 이야기. 한겨레TV
'최초 트랜스젠더 변호사' 박한희씨와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합격생이 나눈 이야기. 한겨레TV
'최초 트랜스젠더 변호사' 박한희씨와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합격생이 나눈 이야기. 포스터는 아하!서울시립청소년성문화센터의 성평등한컷 공모전 수상작. 한겨레TV
'최초 트랜스젠더 변호사' 박한희씨와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합격생이 나눈 이야기. 포스터는 아하!서울시립청소년성문화센터의 성평등한컷 공모전 수상작. 한겨레TV

하지만 그 뒤 하루가 지난 7일 새벽, ㄱ씨는 결국 입학을 포기하기로 마음을 굳혔습니다. 그럼에도 ㄱ씨는 끝까지 ’절망’보단 ’희망’을 얘기하고자 했습니다.

"그래도 (박한희 변호사가 북돋아준) 용기 덕분에 아직 살아 있는 것 아닌가 싶어요.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고, 저뿐만 아니라 다른 분들께도 힘이 됐을 것 같아요. 지금은 잠시 이렇게 물러나 있지만, 사실 물러나 있기 때문에 앞으로 나갈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최초 트랜스젠더 변호사’와 ‘최초 트랜스젠더 여대 합격생’의 만남. ‘하나의 날갯짓이 커다란 폭풍이 될 수 있다’고 믿는 이들의 이야기.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확인해주세요.

기획 박윤경 기자 ygpark@hani.co.kr

촬영 조소영 권영진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코로나19와 광우병·메르스 대응, 비교가 잘못된 3가지 이유는...” 1.

“코로나19와 광우병·메르스 대응, 비교가 잘못된 3가지 이유는...”

참여연대가 만든 ‘21대 국회 의석수 계산기’ 화제 2.

참여연대가 만든 ‘21대 국회 의석수 계산기’ 화제

[속보] 중국 다녀와 숨진 관악구 30대 남성, 코로나19 ‘음성’ 3.

[속보] 중국 다녀와 숨진 관악구 30대 남성, 코로나19 ‘음성’

“메르스 80번째 환자 늑장 대응 국가에 손배책임” 4.

“메르스 80번째 환자 늑장 대응 국가에 손배책임”

세월호 재수사, 해경 다음은 ‘1기 특조위 방해 의혹’ 5.

세월호 재수사, 해경 다음은 ‘1기 특조위 방해 의혹’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