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지난 20년 땅값 불로소득 6600조…임금 상승액의 14배”

등록 :2019-12-03 16:03수정 :2019-12-03 16:15

크게 작게

경실련, “지난해 말 기준 민간 보유 땅값 9489조원”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오른쪽 세번째)와 윤순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총장(오른쪽 두번째),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 건설개혁본부 본부장(오른쪽)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1970년 이후 대한민국 40년 땅값 변화 발표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오른쪽 세번째)와 윤순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총장(오른쪽 두번째),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 건설개혁본부 본부장(오른쪽)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1970년 이후 대한민국 40년 땅값 변화 발표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년 동안 민간 보유 땅값이 7319조원 상승해 1999년보다 땅값이 4배 이상 오르고 이로 인해 6600조원의 불로소득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3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함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를 보면, 연간 한국은행이 발표한 민간토지가격과 경실련이 파악한 아파트 용지 시세반영률 등을 적용해 시세반영률을 다시 적용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대한민국 땅값은 1경 1544조원이고 이 가운데 민간 보유 땅값은 9489조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2055조원은 정부 보유 땅값이다.

1979년부터 40년 동안 민간 보유 땅값은 약 29배 올랐다. 1979년 말 기준 325조원이었던 민간 보유 땅값은 이후 20년 동안 총 1845조원이 상승해 1999년 말엔 2179조원에 도달했다. 1999년부터 이후 20년 동안 땅값은 연평균 385조원씩 늘어 2018년 말엔 9489조원에 이르렀다. 지난 20년 동안 땅값이 4배가량 오른 셈이다.

경실련은 정부가 아파트 선분양제를 유지하면서 분양가 상한제를 폐지했을 때 땅값이 크게 상승했다고 주장했다. 분양가상한제는 외환위기 직후 경제위기를 조기에 극복한다며 1999년 폐지됐다가 2008년 이후 부활한 뒤 2014년 다시 폐지됐다.

경실련은 급격한 땅값 상승으로 지난 40년 동안 7510조원의 불로소득도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1979년 이후 물가상승률대로 상승한 땅값을 정상적인 땅값이라 판단하고 계산해보니 2018년 말 땅값은 1979조원이었다. 경실련은 2018년 말 토지가격인 9489조원과 견주어 7510조원만큼의 불로소득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이 가운데 1999년부터 20년간 발생한 불로소득만 6600조원으로, 같은 기간 국내총생산(GDP) 상승액과 임금상승액보다 각각 5배, 14배 높은 수치였다.

동일한 방식으로 계산한 결과, 문재인 정부 2년간 발생한 불로소득은 총 1988조원이었다. 이는 같은 기간 국민 총저축액인 273조원보다 7배 높은 수치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에서 발생한 불로소득을 국민 모두에게 분배한다면 1인당 약 3800만원을 받을 수 있는 금액”이라고 밝혔다.

불로소득의 편중도 심했다. 국민 70%는 토지를 보유하지 않고 있다. 보유자 사이에 편차도 심했다. 경실련은 상위 1%(15만명)가 전체 토지의 37%를 보유한 점을 고려해 계산해보면, 1인당 약 49억원의 불로소득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강재구 기자 j9@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이 와중에 밀어붙인 태극기집회 “코로나19 야외에선 안전” 1.

이 와중에 밀어붙인 태극기집회 “코로나19 야외에선 안전”

[전문] “이제 진단서 없이 병가 가능해야” 감염학회 등 권고 2.

[전문] “이제 진단서 없이 병가 가능해야” 감염학회 등 권고

조문객 없는 빈소에서, 방문진료 의사의 어떤 하루 3.

조문객 없는 빈소에서, 방문진료 의사의 어떤 하루

[속보] 오늘만 229명 추가 확진…국내 총 433명 4.

[속보] 오늘만 229명 추가 확진…국내 총 433명

마스크 썼지만 다닥다닥…전광훈의 범투본, 광화문집회 강행 5.

마스크 썼지만 다닥다닥…전광훈의 범투본, 광화문집회 강행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