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경찰, ‘경영고문 로비’ 황창규 KT 회장 기소 의견 송치키로

등록 :2019-12-03 13:53수정 :2019-12-03 14:37

크게 작게

경영고문료 20억 가운데 일부 업무상 배임 혐의
황창규 KT 회장.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황창규 KT 회장.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케이티(KT)가 20억여원을 들여 14명의 경영고문을 영입해 ‘로비 사단’으로 활용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황창규 케이티 회장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케이티가 경영고문에게 지급한 고문료 20억원 가운데 일부에 업무상 배임 혐의가 있다고 보고 황 회장을 4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이 넘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월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은 황 회장 취임 이후인 2014년 1월부터 케이티가 정치권 인사와 전직 고위공무원 등 14명에게 월 474만~1370만원의 자문료를 지급하고 이들을 경영고문으로 채용한 사실을 공개했다. 케이티가 이들에게 고문료로 지급한 액수는 총 20억여원이었다. 특히 이들 가운데에는 2014~2016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홍문종 우리공화당 의원 측근 3명도 포함되어 있었다. (▶관련 기사 : [단독] KT, 홍문종 의원 비서관 등 부정채용 의혹)

경찰은 지난 7월 케이티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 수사에 나섰고, 지난 10월에는 황 회장이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기도 했다. 경찰은 황 회장이 경영고문 선임에 관여한 정황을 잡고 수사해왔는데, 구체적인 혐의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환봉 기자 bong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법무부, 대검 간부 항명 발언에 “상갓집 추태…유감” 1.

법무부, 대검 간부 항명 발언에 “상갓집 추태…유감”

[단독] 윤석열, ‘하명수사 의혹’ 직접 지검 부장에 수사지휘…추미애 선택은? 2.

[단독] 윤석열, ‘하명수사 의혹’ 직접 지검 부장에 수사지휘…추미애 선택은?

청년 ‘노조 냉소’ 이유는 “선배세대, 노조 힘으로 편한 일만” 3.

청년 ‘노조 냉소’ 이유는 “선배세대, 노조 힘으로 편한 일만”

조국 공소장 보니…“김경수 등 ‘유재수는 참여정부 사람’ 구명운동” 4.

조국 공소장 보니…“김경수 등 ‘유재수는 참여정부 사람’ 구명운동”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리더십 약점 간파” 5.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리더십 약점 간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