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포토] 초대형 헌책방 ‘서울책보고’ 개관

등록 :2019-03-27 14:34수정 :2019-03-27 14:37

크게 작게

13만2730여 권 소장한 국내 최초 공공헌책방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오금로에 문을 연 국내 최초 공공 헌책방 ‘서울책보고’를 찾은 시민들이 ‘책벌레’를 형상화한 구불구불한 철제 서가 사이를 걸으며 책을 살펴보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오금로에 문을 연 국내 최초 공공 헌책방 ‘서울책보고’를 찾은 시민들이 ‘책벌레’를 형상화한 구불구불한 철제 서가 사이를 걸으며 책을 살펴보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국내 최초의 공공 헌책방 ‘서울책보고’가 27일 오전 문을 열었다. 서울 송파구 지하철2호선 잠실나루역 앞의 신천유수지 안 옛 암웨이창고를 활용해 만든 이곳에서는 기존 도서관에서 접하기 힘든 독립출판물과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 심영희 한양대 석좌교수 등 명사의 기증도서 모음까지 총 13만여 권의 책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서울책보고’에는 청계천 헌책방 거리의 동아서점과 동신서림 등 25개 헌책방이 참여해 책을 위탁 판매한다.

서울 유일의 독립출판물 도서관이기도 한 이곳의 모습을 사진으로 전한다.

27일 오전 ‘서울책보고’를 찾은 시민들이 책을 살펴보고 있다. 김정효 기자
27일 오전 ‘서울책보고’를 찾은 시민들이 책을 살펴보고 있다. 김정효 기자
27일 오전 ‘서울책보고’를 찾은 시민이 책을 살펴보고 있다. 김정효 기자
27일 오전 ‘서울책보고’를 찾은 시민이 책을 살펴보고 있다. 김정효 기자
27일 오전 ‘서울책보고’를 찾은 시민들이 서가에서 책을 살펴보고 있다. 김정효 기자
27일 오전 ‘서울책보고’를 찾은 시민들이 서가에서 책을 살펴보고 있다. 김정효 기자
27일 오전 ‘서울책보고’를 찾은 시민들이 1950~90년대 교과서와 초판본 모음 등 특별전시된 책을 살펴보고 있다. 김정효 기자
27일 오전 ‘서울책보고’를 찾은 시민들이 1950~90년대 교과서와 초판본 모음 등 특별전시된 책을 살펴보고 있다. 김정효 기자
서울 송파구 지하철2호선 잠실나루역 앞의 신천유수지 안 옛 암웨이창고를 활용해 만든 국내 최초 공공 헌책방 ‘서울책보고’. 김정효 기자
서울 송파구 지하철2호선 잠실나루역 앞의 신천유수지 안 옛 암웨이창고를 활용해 만든 국내 최초 공공 헌책방 ‘서울책보고’. 김정효 기자
27일 오전 열린 ‘서울책보고’ 개관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맨 왼쪽) 등 참석자들이 ‘서울책보고’라는 책을 여는 내용의 개막기념식을 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27일 오전 열린 ‘서울책보고’ 개관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맨 왼쪽) 등 참석자들이 ‘서울책보고’라는 책을 여는 내용의 개막기념식을 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라임 사태에 칼 빼든 검찰…청와대 전 행정관 겨누나 1.

라임 사태에 칼 빼든 검찰…청와대 전 행정관 겨누나

공항 청년노동자들 깊어지는 ‘코로나 시름’…“언제까지 버틸지 몰라” 2.

공항 청년노동자들 깊어지는 ‘코로나 시름’…“언제까지 버틸지 몰라”

‘박사방’ 공익들에게 개인정보 조회권한 줬나?…공무원들 입건 3.

‘박사방’ 공익들에게 개인정보 조회권한 줬나?…공무원들 입건

중증 코로나 환자에 혈장치료 효과 첫 확인…“환자 2명 모두 회복” 4.

중증 코로나 환자에 혈장치료 효과 첫 확인…“환자 2명 모두 회복”

“인권침해 논란 알지만”…정부, 자가격리자 ‘손목 밴드’ 검토 5.

“인권침해 논란 알지만”…정부, 자가격리자 ‘손목 밴드’ 검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