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농구인 석주일 중계방송 도중 욕설 논란

등록 :2019-01-13 14:43수정 :2019-01-14 00:02

크게 작게

인터넷방송 중계 도중 전자랜드 정효근 향해
코치 시절 폭력 행위도 다시 논란
석주일 “정효근 직접 만나 사과하겠다”
농구인 석주일(46)씨가 인터넷 방송 도중 특정 선수를 향해 도를 넘은 욕설을 퍼부어 논란이 일고 있다.

석씨는 12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와 창원 엘지(LG)의 프로농구 경기를 한 인터넷방송을 통해 중계하던 도중 전자랜드 포워드 정효근을 향해 “X신”, “XX놈아”, “어디서 사기만 배워가지고” 등 입에 담지 못할 거친 욕설을 내뱉았고, 이 발언이 여과없이 방송됐다.

이에 대해 정효근은 에스엔에스(SNS)에 글을 올려 석주일의 과거 폭력 이력을 끄집어냈다. 그는 “석주일 코치가 인터넷 방송을 할 때 도가 지나칠 정도로 나에 대해 욕을 해 이 글을 쓰게 됐다”며 “석주일 코치는 휘문고 코치 시절 엄청난 폭력을 가했던 폭력코치”라고 대응했다. 그는 이어 “한 중학교 선배는 (석 코치로부터) 구타를 당해 농구를 그만두기도 했다. 부위를 가리지 않고 때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정효근은 13일 해당 글을 삭제한 뒤 “잠시 흥분했다. 팀과 팬들께 누가 되는 것 같아 글을 내렸다”고 밝혔다.

석씨 이날 <연합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폭력 행위는) 과거에 징계를 다 받았던 내용”이라며 “욕설 방송에 관해서는 정효근을 직접 만나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석씨는 2013년 휘문고 코치 시절 폭력으로 물의를 일으켰으며, 최근 인터넷 중계를 하면서 정효근의 플레이에 원색적인 욕설로 비난해 논란이 됐다.

석씨는 논란이 커지자 13일 오후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 정효근과 그의 가족, 농구인들께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코치 시절 폭력 피해 선수들에게도 미안하다”며 “평생 실수를 갚을 수 있는 방법을 찾으면서 살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김동훈 기자 cano@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인생도 농사도 기다림입니다, 벼도 아이도 자립해야죠” 1.

“인생도 농사도 기다림입니다, 벼도 아이도 자립해야죠”

‘불법 드론’ 때문에…인천행 비행기 2대, 김포공항으로 회항 2.

‘불법 드론’ 때문에…인천행 비행기 2대, 김포공항으로 회항

덕수고 야구부 3명 확진…사랑제일교회 집단감염 환자 1명 사망 3.

덕수고 야구부 3명 확진…사랑제일교회 집단감염 환자 1명 사망

‘접종 중단’ 독감 백신 이미 200여명 맞았다 4.

‘접종 중단’ 독감 백신 이미 200여명 맞았다

개천절집회 앞두고 도심 일부서 차량집회 5.

개천절집회 앞두고 도심 일부서 차량집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