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김종양 인터폴 총재 “정부 전폭 지원 감사”…문 대통령 “축하”

등록 :2018-11-23 15:06수정 :2018-11-23 21:37

크게 작게

귀국 기자회견 “한국 경찰 대표해 국제무대서 평가받아 자부심 느껴”
김종양(오른쪽) 인터폴 신임 총재가 23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뒤 민갑룡 경찰청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종양(오른쪽) 인터폴 신임 총재가 23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뒤 민갑룡 경찰청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인 최초로 국제형사경찰기구인 ‘인터폴’ 수장이 된 김종양(57) 신임 총재가 23일 귀국했다.

김 총재는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인터폴 총회가 열렸던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22일 밤 출발해 이날 오전 11시께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입국한 뒤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 총재는 “대한민국과 한국 경찰을 대표해서 국제무대의 평가 받았다는 점에 많은 자부심을 느낀다”며 “대한민국 정부와 경찰의 전폭적인 지원에 감사한다”라고 말했다. 또 “194개 인터폴 회원국 중에는 경찰력이 우수한 곳도 있고 떨어지는 곳도 있다. 경찰력이 약한 국가의 치안력을 키울 필요가 있다.”며 “범죄가 고도화되고 있어 인터폴도 (수사) 시스템과 기술을 개발해 전 회원국에게 공유하는 것이 주요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김 총재는 “한 국가의 대표라기보다 인터폴이라는 국제기구의 대표이긴 하지만 국외도피사범 등 한국에서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을 국내로 송환하는 데 간접적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민갑룡 경찰청장을 통해 “각국 경찰관 협력을 강화해 국제범죄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협력하는 데 힘써주길 바란다”며 “인터폴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고 회원국 간 치안력 격차를 줄여나가는데도 큰 역할을 해줄 거라 기대한다. 우리 정부도 함께할 것이다”라는 축하의 말을 전했다.

김 총재는 21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제87차 인터폴 총회에서 러시아 출신의 인터폴 부총재인 알렉산드르 프로코프추크와의 경선에서 이겨 새 인터폴 총재로 선출됐다. 이번 선거는 멍훙웨이 총재가 프랑스 리옹에서 9월25일 중국으로 출장을 간 뒤 중국 수사당국에 부패 혐의로 체포되면서 공석이 된 인터폴 총재를 뽑기 위해 치러졌다. 김 부총재는 멍훙웨이 총재의 잔여 임기인 2020년이다.

김 총재는 경남 창원에서 태어나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했고 제29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경찰에서 근무했다. 경찰로 재직하면서 엘에이(LA) 주재관과 경찰청 외사국장 등을 지냈으며 2012년부터 3년 동안 인터폴 집행위원을 역임했다. 또 경기지방경찰청장 재임 중인 2015년 11월 인터폴 부총재에 당선됐다.

글·사진 이정규 기자 jk@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28일 태풍급 바람에 큰눈 온다…금요일엔 체감온도 -22도 ‘뚝’ 1.

28일 태풍급 바람에 큰눈 온다…금요일엔 체감온도 -22도 ‘뚝’

“셀트리온 치료제 효과 불분명…중등증 환자 등에만 사용 권고” 2.

“셀트리온 치료제 효과 불분명…중등증 환자 등에만 사용 권고”

의학적 상식마저 거부한 맹신…아이엠선교회 집단감염 불렀다 3.

의학적 상식마저 거부한 맹신…아이엠선교회 집단감염 불렀다

‘사법농단 탄핵’ 대상 판사들, 징계없이 복귀하거나 변호사 개업 4.

‘사법농단 탄핵’ 대상 판사들, 징계없이 복귀하거나 변호사 개업

담뱃값 더 올린다…“건강수명 73.3살 목표” 5.

담뱃값 더 올린다…“건강수명 73.3살 목표”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