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박근혜 없는 박근혜 항소심 선고 시작

등록 :2018-08-24 10:01수정 :2018-08-24 10:15

크게 작게

최순실·안종범은 11시부터
지난해 5월23일 첫 재판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공동취재단.
지난해 5월23일 첫 재판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공동취재단.
1심에서 징역 24년에 벌금 180억원을 선고받은 박근혜(66) 전 대통령의 항소심 선고가 시작됐다.

서울고법 형사4부(재판장 김문석)는 24일 오전 10시 서울고법 312호 형사중법정에서 박 전 대통령의 2심 선고 공판을 열었다. 박 전 대통령은 1심 선고 때와 마찬가지로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다. 1심과 달리 2심은 티브이로 생중계되지 않는다.

항소심 재판에 한 번도 출석하지 않았던 박 전 대통령은 선고 공판까지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텅 빈 피고인석 옆에는 국선변호인인 권태섭·김효선·김지예 변호사만 앉아있었다. 맞은 편에는 박 전 대통령 재판의 공소유지를 맡았던 김창진 특수4부 부장검사 등 검사 5명이 검사복을 입고 검사석에 앉아 선고를 들었다. 방청석은 빈 자리가 드문드문 보였고, 박 전 대통령의 가족 중에는 동생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 남편인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나와 선고를 들었다.

한편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2심 판결은 박 전 대통령의 선고가 끝나고 난 이날 오전 11시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김민경 기자 salmat@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AI 면접관이 말했다 “너 인성 문제 있어?” 1.

AI 면접관이 말했다 “너 인성 문제 있어?”

‘한동훈 폭행 혐의’ 정진웅 기소…추-윤, 징계두고 충돌할까 2.

‘한동훈 폭행 혐의’ 정진웅 기소…추-윤, 징계두고 충돌할까

“2022년부터 의대 정원 늘려야”…보건의료위 공익위원들 권고문 3.

“2022년부터 의대 정원 늘려야”…보건의료위 공익위원들 권고문

의협 특단조치 경고…“정부, 28일까지 국시문제 해결책 내놔야” 4.

의협 특단조치 경고…“정부, 28일까지 국시문제 해결책 내놔야”

옵티머스 담당검사 부실수사 부인에 추 “대검과 합동감찰하라” 재차 지시 5.

옵티머스 담당검사 부실수사 부인에 추 “대검과 합동감찰하라” 재차 지시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