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뉴스룸 토크] 역린 11-역린의 꿈

등록 :2016-10-19 19:26수정 :2016-10-19 22:05

크게 작게

최순실에겐 원대한 꿈이 있었다. 승마선수인 딸 정유라(개명 전 정유연)가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꿈. 역린의 꿈이 나라 전체 들쑤신다. 이화여대 최경희 총장 등 꿈에 연루된 인물들은 진땀을 흘린다. 꿈은 현실적인가. 스포츠팀 김창금 기자다.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땄죠.

“마장마술 분야 단체전에서. 개인전은 5등. 황영식, 김동선 선수가 각각 금메달, 동메달 땄고.”

-그동안 누가 올림픽 마장마술 출전했죠?

“2008년 베이징올림픽, 최준상 선수 47명 중 45위, 2016년 리우올림픽, 김동선 선수 60명 중 43위. 김 선수는 한화 김승연 회장 셋째 아들.”

-마장마술에선 뭐가 중요하죠?

“말의 비중이 70~80%. 조련은 사람이 하죠. 승마선수 말고 조련사. 사람의 신호 알아듣게끔 훈련해 걷기, 뛰기 등 일정한 동작 구현하게 해요.”

-말 가격이 장난 아니잖아요.

“정유라 선수가 가진 말이 비타나V. 10억원대라죠. 올림픽 본선 나가려면 30억원대는 돼야 한대요.”

-승마는 유럽이 강세죠. 특히 독일.

“축구와 사이클 다음으로 승마가 인기. 올림픽 금메달도 가장 많이 땄죠. 좋은 말 육성 많이 했어요. 당연히 비싸고.”

-정유라, 도쿄올림픽 나갈 수 있나요?

“실력은 당치도 않다는 의견이 대세. 세계 무대에서 아시안게임은 쳐주지도 않고 현재 국제승마연맹 순위 561위. 심판 변수는 있죠. 5명인데, 체조처럼 최고점과 최저점 제외 안 해요. 다만 올림픽에선 심판이 장난 못 친대요. 관중 수준 너무 높아서.”

-목표는 금메달인데.

“전문가들과 엄마의 전망 차이 커요.(웃음) 엄마가 사고까지 쳤고.”

고경태 신문부문장 k21@hani.co.kr

2014년 10월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선수단 격려오찬에 참석한 국가대표 승마 선수들. 왼쪽부터 정유라,김동선, 오성환, 김균섭.  사진제공 승마협회
2014년 10월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선수단 격려오찬에 참석한 국가대표 승마 선수들. 왼쪽부터 정유라,김동선, 오성환, 김균섭. 사진제공 승마협회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아내의 맛’ 책임 통감한다면서, 고작 ‘시즌 종료’? 1.

‘아내의 맛’ 책임 통감한다면서, 고작 ‘시즌 종료’?

죽음에 이르도록 드러낼 수 없었던 사랑, ‘자신’도 감춰버렸다 2.

죽음에 이르도록 드러낼 수 없었던 사랑, ‘자신’도 감춰버렸다

정치 향한 냉소를 희망으로…김선아 같은 시장 어디 없나요? 3.

정치 향한 냉소를 희망으로…김선아 같은 시장 어디 없나요?

“외모·국적 상관없이 사람을 사람으로 봤으면 좋겠어요” 4.

“외모·국적 상관없이 사람을 사람으로 봤으면 좋겠어요”

[단독] 윤석열 장모, 지방세 체납해 아파트·땅 압류…상습 체납? 5.

[단독] 윤석열 장모, 지방세 체납해 아파트·땅 압류…상습 체납?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