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검찰, 미르·K스포츠 의혹 형사부에 배당

등록 :2016-10-05 20:07수정 :2016-10-05 22:37

크게 작게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미르재단. 대기업으로부터 수백억원을 출연받아 세워진 미르재단은 ‘박근혜 대통령 비선 측근’으로 불리는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가 재단 설립부터 운영까지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한겨레 김정효 기자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미르재단. 대기업으로부터 수백억원을 출연받아 세워진 미르재단은 ‘박근혜 대통령 비선 측근’으로 불리는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가 재단 설립부터 운영까지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한겨레 김정효 기자
서울중앙지검 “수사중 사안 적은 곳 고려해 배당”
청와대 연루 피고발인만 80명인데…수사 의지 의심
미르재단과 케이(K)스포츠 재단에 대한 횡령·배임 고발 사건이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부장 한웅재)에 배당됐다. 청와대가 관여돼 있고 피고발인 규모만 80명이 넘는 사건을 일반 형사부에 배당한 데 대해 검찰의 수사 의지가 의심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은 5일 “미르 등 고발사건을 형사8부에 배당했다. 형사부 가운데 상대적으로 수사 중인 사안이 적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형사부는 고소·고발 사건을 담당하며, 8부는 건설·토지·개발 관련 고소사건을 주로 맡고 있다. 한 부장이 주임검사를 맡는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지난달 29일 미르·케이스포츠 재단이 800억원대 기금을 모으는 과정에 정권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와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이 개입했다며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또 거액을 모아 출연한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 회장과 이승철 상근부회장, 62개 출연 기업의 대표 등을 배임 등 혐의로 고발했다.

미르와 케이스포츠 재단은 설립과 운영 과정에 정권 차원의 각종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케이스포츠 재단 이사장 선정 과정에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나왔고, 재단창립 총회와 회의록이 허위라는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청와대는 이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재단 설립과 운영에 관여한 전경련은 최근 두 재단을 해체하고 하나의 재단으로 통합한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재단 관련 각종 문서와 파일 등이 파기되는 등 증거인멸 정황이 드러났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그 지독하다는 항암을 시작했다 1.

그 지독하다는 항암을 시작했다

서울역 ‘노숙인과 신사’ 어떻게 촬영했냐면요 / 백소아 2.

서울역 ‘노숙인과 신사’ 어떻게 촬영했냐면요 / 백소아

“변이 바이러스 전파력 강해…확산 땐 ‘12월 악몽’ 재현될 수도” 3.

“변이 바이러스 전파력 강해…확산 땐 ‘12월 악몽’ 재현될 수도”

“다시, 세월호” 거리두기 손팻말 시위 나선 유가족들 4.

“다시, 세월호” 거리두기 손팻말 시위 나선 유가족들

한동훈, 유시민 사과에 “거짓선동으로 피해, 필요한 조치 검토” 5.

한동훈, 유시민 사과에 “거짓선동으로 피해, 필요한 조치 검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