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연세대에서도 ‘단톡방 성희롱’ 의혹 폭로

등록 :2016-09-01 17:21수정 :2016-09-02 15:30

크게 작게

총여학생회 카톡방 대화 공개 대자보…8일 공식 입장낼 것
“맞선 여자 첫 만남에 강간해버려 ㅎㅎ” “여자 주문할게 배달 좀” “여자 좋네, 누구 배달 안 되나, 민감한 애들은 민감함 이 톡방의 존재 이유지 ㅋㅋ”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총여학생회 <잇다>가 1일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이 학교 ‘남톡방’(남학생들의 카카오톡 대화방) 내용 중 일부다. 연세대 총여학생회는 이날 특정 학과의 남학생 30여명(추정)이 카톡방을 만들어 여학생들을 성희롱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고려대와 서울대에 이어 연세대에서도 ‘단톡방 성희롱’ 문제가 불거진 것이다.

총여학생회는 이날 교내에 붙인 4장짜리 대자보를 통해 공개한 대화 내용이 “모 학과의 실제 카카오톡 대화를 각색 없이 발췌한 것”이라며, 오는 8일 이 문제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힌다는 계획이다. 박수진 기자 jjinpd@hani.co.kr

연세대학교 총여학생회 <잇다>가 1일 공개한 학내 단톡방 성희롱 의혹을 폭로한 대자보. 출처 연세대학교 총여학생회 페이스북 페이지
연세대학교 총여학생회 <잇다>가 1일 공개한 학내 단톡방 성희롱 의혹을 폭로한 대자보. 출처 연세대학교 총여학생회 페이스북 페이지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정면돌파 윤석열’은 왜 우회로를 택했나 1.

‘정면돌파 윤석열’은 왜 우회로를 택했나

[단독] 영화 ‘기생충’ 제작사, 게임사업부에 권고사직 요구 논란 2.

[단독] 영화 ‘기생충’ 제작사, 게임사업부에 권고사직 요구 논란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7명…누적 환자 1만450명 3.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7명…누적 환자 1만450명

‘비말노출’ 콜센터 상담원, 국내 첫 ‘코로나19 산재’ 인정 4.

‘비말노출’ 콜센터 상담원, 국내 첫 ‘코로나19 산재’ 인정

[단독] 윤석열 ‘측근 감찰’ 피하려, 대검 인권부에 조사 지시 꼼수 5.

[단독] 윤석열 ‘측근 감찰’ 피하려, 대검 인권부에 조사 지시 꼼수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