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국회밖 번진 ‘시민 필리버스터’…이것이 정치다

등록 :2016-02-24 19:20수정 :2016-02-24 22:24

크게 작게

24일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는 1인조 인디밴드 ‘하늘소년’이 ‘시민 필리버스터’에 참여해 테러방지법 직권상정에 반대하는 노래를 부르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24일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는 1인조 인디밴드 ‘하늘소년’이 ‘시민 필리버스터’에 참여해 테러방지법 직권상정에 반대하는 노래를 부르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테러방지법 저지’ 동참 줄이어
“누구든지 감시당할 위험한 법”
이틀 동안 70여명 발언대 올라
온라인 반대 서명 25만건 넘어
국회의장의 테러방지법안 직권상정에 맞선 시민들의 필리버스터가 24일 국회 밖과 온라인에서 피어났다. 테러방지법 제정에 반대하는 서명 건수도 폭증했다. 시작은 야당이 했다. 하지만 때로는 진지한 연설로, 때로는 발랄한 공연과 응원으로 이어진 시민 필리버스터는 시민 스스로 토론하며 개인의 사생활과 인권을 침해할 수 있는 테러방지법의 문제를 알아가는 또다른 정치의 공간이 되고 있다.

“은수미 의원이 아직도 발언하고 있대요.” “버니 샌더스 의원 못지않네. 와, 대체 몇 시간째야.”

24일 정오, 테러방지법안 저지를 위한 필리버스터에 나선 ‘3번 타자’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이 10시간 넘게 이어진다는 소식에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 모인 사람들이 웅성거렸다. 마이크를 잡은 정민(39)씨의 목소리에 힘이 들어갔다. “실제로 모든 사람이 감시를 당할 거라 생각하진 않아요. 그렇지만 ‘내가 감시당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 자체만으로 우리 스스로 검열하게 되고 창조성을 잃게 되지 않을까요?”

오프라인에서의 움직임은 시민단체들로부터 시작됐다. 참여연대와 진보네트워크센터 등은 전날 김광진 더민주 의원이 발언에 들어간 직후, 국회 밖에 ‘테러방지법 직권상정 반대 시민 필리버스터’ 발언대를 만들었다. 이날 밤까지 발언대에 오른 사람만 70여명. 하승수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은 일본의 반핵 활동가 반 히데유키가 과거 입국을 거부당한 사례를 들며 국가정보원의 자의적 ‘테러위험인물’ 선정을 비판했다. 그는 “테러와는 전혀 관계없는 반핵 운동가마저 테러위험인물로 보는 상황에서 국정원의 자의적 판단이 일반시민을 향하지 않는다고 어떻게 확신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오전 6시 첫차를 타고 경기도 여주에서 올라왔다는 청소년행동 여명의 장희도(19)씨는 “국민의 안전이라는 이름으로 사생활을 캐낼 수 있다는 발상을 이해할 수 없다. 국민의 안전을 강조하는 만큼 사생활을 지켜주는 정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1인 밴드 ‘하늘소년’은 “필리버스터에 나선 시민들과 ‘필리버스킹’으로 연대하겠다”며 노래를 불렀다. 작은 앰프를 통해 전해지는 이야기는 자동차 소리와 보수 성향 단체들의 ‘테러방지법 촉구’ 기자회견 소리에 자주 묻히기도 했지만 발언과 노래, 기사 낭독 등은 끊이지 않고 이어졌다. 발언에 나서지 못한 시민들도 먹거리나 핫팩 등을 전하며 발언자들을 지원했다.

국회 본회의에 직권상정된 테러방지법의 독소조항에 반대하며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등 야당 의원들이 이틀째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이어간 24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 도중 감정이 북받쳐 울먹이며 가슴을 두드리고 있다.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국회 본회의에 직권상정된 테러방지법의 독소조항에 반대하며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등 야당 의원들이 이틀째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이어간 24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 도중 감정이 북받쳐 울먹이며 가슴을 두드리고 있다.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이날 개설된 ‘필리버스터닷미’(filibuster.me/) 누리집에는 오후까지 1만5천건 넘는 테러방지법 반대 의견이 올라왔다. 누리꾼들은 ‘테러방지법이 아니라 국민감시법이라고 해주십시오’ ‘테러 방지는 필요하지만 테러방지‘법’은 필요 없다’는 등의 글을 올렸다. 또 은수미 의원의 요청에 수많은 누리꾼이 페이스북에 올린 댓글 의견은 은 의원의 필리버스터 도중 장시간 소개되기도 했다. 참여연대는 “지난 22일부터 시민단체들이 시작한 ‘국정원 권한 강화 테러방지법 제정 반대 긴급서명운동’의 온라인 서명 건수도 야당의 필리버스터 이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 오늘 밤 25만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박근용 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은 “테러방지법과 국정원의 문제점에 공감하는 것은 물론, 그동안 시민과 야당의 반대 의견들이 전혀 반영되지 않던 상황에서 필리버스터라는 방식이 국민 의견에 대한 존중을 포함한다고 생각하고 동참하는 시민이 많은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23일 저녁 7시6분 김광진 더민주 의원으로부터 시작된 야권의 필리버스터 릴레이는 24일 24시간을 꼬박 넘겼다. 문병호 국민의당 의원, 은수미 더민주 의원, 박원석 정의당 의원이 차례를 이어갔다.

방준호 박수지 송경화 기자 whoru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속보] 경찰, 박사방 유료회원 10여명 우선 수사…“입건자 늘 것” 1.

[속보] 경찰, 박사방 유료회원 10여명 우선 수사…“입건자 늘 것”

“우리가 박사다” 대놓고 공권력 비웃는 n번방 공범자들 2.

“우리가 박사다” 대놓고 공권력 비웃는 n번방 공범자들

꽃놀이에 이어 놀이공원 반값 할인에 몰려드는 사람들 3.

꽃놀이에 이어 놀이공원 반값 할인에 몰려드는 사람들

자가격리 이탈 속출에…방역당국 전자팔찌 “고민중” 4.

자가격리 이탈 속출에…방역당국 전자팔찌 “고민중”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7명…46일 만에 50명 아래로 5.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7명…46일 만에 50명 아래로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