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그래미 4관왕’ 샘 스미스 “사랑했던 남자에 차여 이 음반 탄생”

등록 :2015-02-09 15:25수정 :2015-02-09 18:06

크게 작게

샘 스미스 / 사진 유니버설뮤직 제공
샘 스미스 / 사진 유니버설뮤직 제공
마지막 순간 ‘올해의 레코드’ 트로피 받은 뒤 수상 소감
커밍아웃 동성애자 샘 스미스, 이별의 과거 음악에 담아
“제 인생 최고의 순간이군요. 지난해 사랑에 빠졌던 그 남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그 남자에게 차여서 이 음반이 나왔거든요.”

영국 싱어송라이터 샘 스미스는 8일 밤(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57회 그래미 시상식의 마지막 순간 ‘올해의 레코드’ 트로피를 받은 뒤 수상 소감을 이렇게 전했다. 앞서 그는 ‘최우수 신인’, ‘최우수 팝 보컬 앨범’, ‘올해의 노래’를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다. 시상식의 노른자라 할 수 있는 주요 4개 부문 중 3개가 그의 차지였다.

샘 스미스 / 사진 유니버설뮤직 제공
샘 스미스 / 사진 유니버설뮤직 제공
샘 스미스 / 사진 유니버설뮤직 제공
샘 스미스 / 사진 유니버설뮤직 제공
샘 스미스는 지난해 발표한 첫 정규 앨범 <인 더 론리 아워>로 크게 주목받았다. 수록곡 ‘스테이 위드 미’는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2위까지 올랐고, 결국 이날 그래미 ‘올해의 노래’와 ‘올해의 레코드’의 영예를 안겼다. ‘아임 낫 디 온리 원’은 국내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불려 큰 사랑을 받기도 했다. 커밍아웃을 한 동성애자인 샘 스미스는 이별의 아픈 상처를 고음의 가성으로 부르는 팔세토 창법의 솔 음악으로 승화했다. 헤어진 연인에 대한 심경을 담은 ‘섬원 라이크 유’가 실린 앨범 <21>로 지난 2012년 그래미 시상식 6관왕에 오른 영국 여성 싱어송라이터 아델을 떠올리게 한다.

주요 4개 부문 중 나머지 하나인 ‘올해의 앨범’은 미국 싱어송라이터 벡에게 돌아갔다. 벡은 지난해 6년여의 공백을 깨고 발표한 앨범 <모닝 페이즈>로 ‘최우수 록 앨범’까지 2관왕에 올랐다.

샘 스미스 / 사진 유니버설뮤직 제공
샘 스미스 / 사진 유니버설뮤직 제공
샘 스미스와 함께 최다인 6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던 비욘세와 퍼렐 윌리엄스는 각각 3관왕에 올랐다. 비욘세는 ‘최우수 아르앤비(R&B) 노래’, ‘최우수 아르앤비 퍼포먼스’, ‘최우수 서라운드 앨범’ 상을 받았고, 퍼렐 윌리엄스는 ‘최우수 팝 솔로 퍼포먼스’, ‘최우수 뮤직비디오’, ‘최우수 어번 컨템퍼러리 앨범’ 상을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선 록 밴드 에이시/디시(AC/DC)를 시작으로 아리아나 그란데, 마돈나, 비욘세, 존 레전드 등 정상급 가수들이 화려한 축하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톰 존스와 제시 제이, 에드 시런과 이엘오(ELO), 토니 베넷과 레이디가가 등 거장과 젊은 음악인이 장르의 벽을 넘어 어울리는 무대가 많았다. 오는 5월2일 첫 내한공연이 예정된 비틀스 출신의 폴 매카트니는 리아나, 카니에 웨스트와 합동무대를 꾸며 큰 박수를 받았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용접의 달인이 100년을 일해도 최저임금 1.

용접의 달인이 100년을 일해도 최저임금

베트남이 낯선 유미가 간절히 되고 싶은 건 ‘평범한 한국 사람’ 2.

베트남이 낯선 유미가 간절히 되고 싶은 건 ‘평범한 한국 사람’

8일 저녁부터 10일 새벽까지 중부 500㎜ ‘물폭탄’ 3.

8일 저녁부터 10일 새벽까지 중부 500㎜ ‘물폭탄’

코로나 신규 확진자 43명…이틀 만에 40명대 4.

코로나 신규 확진자 43명…이틀 만에 40명대

‘386 운동권’ 출신 허인회 구속 5.

‘386 운동권’ 출신 허인회 구속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