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대법원 “모조 여성 성기 있는 인형, 음란물 아니다”

등록 :2014-06-02 11:04수정 :2014-06-02 11:04

크게 작게

성인용품업자 ‘음란물 판매·진열 혐의’ 무죄 확정
“저속하기는 하나 수치심을 해치는 정도는 아냐”
대법원 3부(주심 김신 대법관)는 모조 여성 성기가 있는 인형을 판매했다가 ‘음란한 물건’을 진열·판매한 혐의(풍속 영업 규제법 위반)로 기소된 정모(40)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재판부는 “형법에서 규정하는 ‘음란’이란 사회 통념상 일반인의 성욕을 자극해 성적 흥분을 유발하고 성적 수치심을 해쳐 도의 관념에 반하는 것이어야 한다”고 전제했다. 재판부는 또 “어떠한 물건을 음란하다고 평가하려면 단순히 저속하다는 느낌을 넘어 사람의 존엄성과 가치를 심각하게 훼손·왜곡했다고 평가할 수 있을 정도로 노골적으로 성적 부위 등을 적나라하게 표현 또는 묘사하는 것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 물건은 비록 저속하고 문란한 느낌을 준다고 하더라도 사람의 존엄성과 가치를 심각하게 훼손·왜곡했다고 보기 어렵고, 보는 것 자체만으로도 성욕을 흥분시켜 수치심을 해치는 물건이 아니라고 판단한 원심은 옳다”고 말했다.

정씨는 광주의 한 성인용품점에서 여성의 성기, 항문, 엉덩이를 재현한 실리콘 재질의 남성 자위용 인형을 판매했다가 기소됐다.

1·2심은 “자위기구는 본질적 기능과 목적이 성적 흥분 내지 만족에 있으므로 단지 그 기능과 목적을 위해 여성의 국부를 재현한 것만으로 음란한 물건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며 “이 물건은 여성의 나체를 즉각 연상시킬 정도로 노골적으로 표현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실제 부위와는 상당한 차이가 있는 형상과 색감으로 개괄적으로 재현했고 팔다리를 포함한 몸 전체 길이가 약 20㎝인 인형이며 진동기 조작 장치가 외부에 노출돼 사람의 몸과 유사한 느낌이 들지 않는 점 등이 주된 판단 근거였다.

(서울=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쿠팡, 첫 확진자 발생 확인하고도 오후조 정상출근 강행 1.

[단독] 쿠팡, 첫 확진자 발생 확인하고도 오후조 정상출근 강행

이용수 할머니 2차 기자회견 뒤 첫 수요집회 “바위처럼 지켜내자” 2.

이용수 할머니 2차 기자회견 뒤 첫 수요집회 “바위처럼 지켜내자”

“보내야하나 말아야하나” 부모들 걱정에도…첫 등교에 신난 아이들 3.

“보내야하나 말아야하나” 부모들 걱정에도…첫 등교에 신난 아이들

전광훈 목사 교회 강제철거 될 수도…명도소송 1심 패소 4.

전광훈 목사 교회 강제철거 될 수도…명도소송 1심 패소

탁현민 의전비서관 내정 알려지자…여성계 반발 “왜 또?” 5.

탁현민 의전비서관 내정 알려지자…여성계 반발 “왜 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