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65살 때 기초연금 받으면 인생 잘못 산 것” 망언에 `공분' 확산

등록 :2013-09-29 15:43수정 :2013-10-01 23:57

크게 작게

김용하(52) 전 국민연금재정추계위원장
김용하(52) 전 국민연금재정추계위원장
김용하 전 국민연금재정추계위원장
국민연금 정책 수립에 깊숙이 관여
노인단체 등 “인격살인” “국민모독”
김용하(52·사진) 전 국민연금재정추계위원장이 “나이가 들어서 65살이 돼 기초연금을 받게 된다면 인생을 잘못 사신 것”이라고 말해 정부의 기초연금안 논란에 기름을 끼얹었다. 기초연금이 소득 하위 70%의 노인들에게 지급되는 것에 비춰보면, 대다수 빈곤층·중산층 노인을 ‘인생 실패자’로 폄하한 셈이다. 김 전 위원장은 새누리당의 기초연금 공약 입안에 큰 영향을 미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27일 오전 <한국방송>(KBS) 라디오 <성공예감 김방희입니다>에 출연해 문제의 발언을 했다. 진행자가 “‘기초연금을 많이 받지 못할 것이다’라는 젊은 네티즌들의 반발도 있던데 그런 측면도 있을까요”라고 물은 데 대한 답변이었다.

김 전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최고위원이던 2004년 당의 국민연금 태스크포스팀에 참여한 데 이어 2008년 1월 이명박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사회교육문화분과 상임자문위원으로 있으면서 ‘국민연금과 기초연금의 조정·통합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박 대통령도 ‘국민연금과 기초연금을 연계하는 것이 오랜 소신’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국민연금추계위원장으로 일했다. 이 위원회는 국민연금의 장기 재정을 전망하고 재정의 엄밀한 계산을 하기 위해 전문가 중심으로 구성된 보건복지부 자문기구다.

김 전 위원장의 발언이 알려진 뒤 노인단체와 복지·시민단체로부터 거센 비판이 일었다. 김선태 노년유니온 위원장은 “인생을 피땀 흘려 살아도 노년빈곤이 더 걱정인 사람들에게 인생은 잘 살고 못 살고가 따로 없다. 그런 사람들을 모욕하는 건 인격살인이다”라고 비판했다. 김은정 참여연대 간사도 “국가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꼴찌인 노인빈곤에 대한 책임을 외면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 문제를 개인 책임으로 돌리는 것은 국민을 모독하는 말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김 전 위원장은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앞날이 창창한 젊은이들이 기초연금 적게 받을 걱정을 먼저 할 게 아니라 일단 열심히 살고 노력해서 국민연금을 많이 받으려고 (노력)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취지에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손준현 기자 dust@hani.co.kr

[시사게이트#12] 박대통령의 ‘후불제 공약장사’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 51명…8일만에 다시 50명대 급증 1.

코로나19 신규 확진 51명…8일만에 다시 50명대 급증

“이재용을 구하라”…시험대 오른 전직 특수통 검사들 2.

“이재용을 구하라”…시험대 오른 전직 특수통 검사들

[친절한 기자들] n번방의 십대 남성들은 누구입니까 / 김완 3.

[친절한 기자들] n번방의 십대 남성들은 누구입니까 / 김완

“우리 때 미투 못한 미안함”에 학생편 돼준 동네 주민들 4.

“우리 때 미투 못한 미안함”에 학생편 돼준 동네 주민들

이재용 구속영장 청구한 검사, 이복현은 누구? 5.

이재용 구속영장 청구한 검사, 이복현은 누구?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