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동소문동 한옥 지킴이 ‘고난의 나날’

등록 :2009-07-27 20:42수정 :2009-07-27 22:37

크게 작게

피터 바돌로뮤씨
피터 바돌로뮤씨
‘재개발 반대’ 승소하자 추진위쪽 항소·협박·시위
“그냥 내 집에서 살고 싶다는데 왜 이렇게 괴롭히는지 모르겠습니다.”

서울 성북구 동소문동6가 한옥에서 사는 피터 바돌로뮤(61)와 이 지역 재개발 반대 주민들의 고난이 끝나지 않고 있다. 재개발로 삶터를 잃을 위기에서 어렵사리 1심 재판에서 승소해 한숨을 돌렸지만, 이번에는 재개발을 원하는 주민들이 항소한데다 집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등 ‘위협’을 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6월4일 서울행정법원은 동소문동6가 동선3 주택재개발 정비구역에 대해 “이 구역의 노후·불량률은 58.8%로 정비 기준인 60% 이상에 미치지 못한다”며 이 지역에 대한 재개발구역 지정처분 취소 판결을 내렸다. 판결이 나온 뒤 서울시는 “2심에서 승소 확률이 낮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항소를 포기했다. 그러나 이번 재판에서 피고 보조참가인이었던 재개발조합 설립추진위원회는 1심 판결에 불복해 6월19일 항소했다. 한경록(51) 재개발조합추진위 총무는 “지난번 노후·불량률 계산 때 빠진 몇 세대를 포함하면 노후·불량률이 60%를 넘어 2심에서는 승소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재개발 찬성 주민들인 조합 추진위 사람들은 항소장을 낸 뒤 재개발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집 앞에 수시로 모여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재개발 반대 주민 이병구(72)씨는 “추진위 관계자 30여명이 내 집 앞에 모여 막말을 하고 인신공격성 구호를 외치는 등 집에서 살 수 없게 한다”며 “재개발을 반대하는 주민들을 모두 이 동네에서 내쫓으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바돌로뮤도 “내가 재판에서 승소한 뒤 추진위 쪽에서 여러 건의 소송을 걸어왔다”며 “내 집 앞에서 자주 시위까지 벌이니 생활도 불편하고 안전에 위협을 느낀다”고 힘들어했다. 주민 이병하(67)씨는 “다세대 건물에서 세를 받아 그럭저럭 생활하는데, 재개발하면 돈을 더 내야 하고 세도 놓을 수 없다”며 “주민 다수가 반대하는 재개발에 동의하라고 협박하니 정말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재개발조합추진위의 한 총무는 “2심에서 승소하면 다수 주민들의 의견이 재개발 쪽으로 기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송채경화 기자 khsong@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법무부, ‘최강욱 기소 지시’ 윤석열 감찰 감행할까 1.

법무부, ‘최강욱 기소 지시’ 윤석열 감찰 감행할까

4번째 확진자 ‘감기’로 찾아간 첫 병원, 보건당국에 ‘신고누락’ 2.

4번째 확진자 ‘감기’로 찾아간 첫 병원, 보건당국에 ‘신고누락’

한국 네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55살 남성 3.

한국 네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55살 남성

잠복기 환자도 전파 가능성?…질병관리본부 “잠복기 감염성은 낮을 것” 4.

잠복기 환자도 전파 가능성?…질병관리본부 “잠복기 감염성은 낮을 것”

무증상 입국자에 무방비로 뚫렸다 4.

무증상 입국자에 무방비로 뚫렸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