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조계사 농성 안티 이명박 카페 백은종씨 체포

등록 :2008-10-18 23:30수정 :2008-10-20 08:57

크게 작게

조계사에서 농성을 벌이던 ‘안티이명박 카페’ 백은종 부대표가 청계광장 촛불집회에 참석하려고 이동하던 중, 경찰에 체포됐다.

백씨는 이날 오후 4시 30분 조계사를 나와 청계광장 집회에 참석한 후, 경찰에 자진출두할 예정이었으나 경찰은 조계사 앞 인도에서 백씨를 강제 연행했다. ‘안티이명박 카페’ 회원 20여명은 “청계광장까지 행진을 허락해달라”고 경찰에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

백씨는 조계사를 나서기 전, “지금까지는 조계사에서 농성을 하는 것이 촛불시민들을 응원하는 길이었지만, 많은 시민들이 수사를 받고 있는 지금은 큰 의미가 없어졌다”며 “이명박 탄핵 주장은 죄가 아니기 때문에 당당히 수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백씨가 조계사를 떠날 때, 조계사 스님들이 백씨를 배웅했고 한 불자는 곁에서 눈물을 흘리며 지켜보기도 했다.


경찰의 강제 연행과정에서 경찰과 시민들 간에 심한 몸싸움이 벌어졌고, 시민 2명이 부상당해 근처 백병원에 후송됐다. 안티이명박 카페 신대식(41) 부대표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경찰에 연행됐다 풀려났다.

백씨는 지난 7월 이후 조계사에서 ‘광우병국민대책회의’ 수배자들과 함께 천막농성을 벌여왔다.

허재현 기자 catalunia@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윤석열 침묵한 채 검사장회의 내용 공표…‘불복’ 우회 여론전? 1.

윤석열 침묵한 채 검사장회의 내용 공표…‘불복’ 우회 여론전?

고 최숙현 선수 가해 감독·선배 ‘영구제명’ 2.

고 최숙현 선수 가해 감독·선배 ‘영구제명’

최승호 피디 “김어준씨 세월호 고의 침몰설” 작심 비판 3.

최승호 피디 “김어준씨 세월호 고의 침몰설” 작심 비판

인혁당 피해자 ‘빚고문’한 국정원, 법원 조정안도 거절 4.

인혁당 피해자 ‘빚고문’한 국정원, 법원 조정안도 거절

경찰 “구급차 가로막은 택시기사, 살인 혐의 수사하겠다” 5.

경찰 “구급차 가로막은 택시기사, 살인 혐의 수사하겠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