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육군희망’ 전경 또 징계위 회부

등록 :2008-07-31 21:07

크게 작게

단식투쟁 보복성 짙어
육군으로 복무 전환을 요구한 뒤 거듭 징계를 받아온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단 소속 이아무개 상경이 1일 또 다시 징계위원회에 회부된다. 지난 24일 국가인권위원회가 “이 상경에 대한 징계는 과도한 처분으로 인권 침해 우려가 있다”며 징계 중지와 다른 부대 전출 등의 긴급구제 조처를 내린 지 일주일만이다.

경찰은 이 상경에 대한 징계 사유로 지난 14일부터 엿새 동안 벌인 단식이 ‘근무 회피’ 목적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상경은 “단식 중에 피를 토해 며칠 입원했더니 퇴원한 다음 날인 22일 징계의결서가 나왔다”며 “보복성 징계에 항의해 벌인 단식에 또 징계를 내린다니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상경은 지난 6월12일 촛불시위 진압 업무가 양심에 반한다며 육군으로 복무 전환을 해달라고 요구한 뒤 한 차례 영창 15일 징계를 받았으며 두 차례의 면회·휴가·외출·외박 제한 등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오창익 인권실천시민연대 사무국장은 “다른 부대 전출 얘기까지 나온 마당에 또 징계하겠다는 것은 감정적 조처로 비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노현웅 기자 golok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내일 태풍급 바람에 큰눈 온다…모레는 체감온도 -22도로 ‘뚝’ 1.

내일 태풍급 바람에 큰눈 온다…모레는 체감온도 -22도로 ‘뚝’

담뱃값 10년안에 8천원대로 올린다…“건강수명 73.3살 목표” 2.

담뱃값 10년안에 8천원대로 올린다…“건강수명 73.3살 목표”

의학적 상식마저 거부한 맹신…아이엠선교회 집단감염 불렀다 3.

의학적 상식마저 거부한 맹신…아이엠선교회 집단감염 불렀다

“전 재산 100억, 가난한 학생들 편히 공부하라고 내놓았죠” 4.

“전 재산 100억, 가난한 학생들 편히 공부하라고 내놓았죠”

“셀트리온 치료제 효과 불분명…중등증 환자에만 사용 권고” 5.

“셀트리온 치료제 효과 불분명…중등증 환자에만 사용 권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