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교육

내일부터 학교 등교인원 3분의 2로 완화…초등1학년 매일 등교

등록 :2020-10-18 14:43수정 :2020-10-18 14:44

크게 작게

등교수업 확대를 앞둔 16일 오후 서울 이태원초등학교에서 교사가 수업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등교수업 확대를 앞둔 16일 오후 서울 이태원초등학교에서 교사가 수업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학교의 등교인원 제한이 19일부터 기존 학생 수 3분의 1에서 3분의 2로 완화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전화에 따라 등교 수업 일수가 종전보다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18일 교육당국에 따르면, 19일부터 전국 유·초·중·고교의 등교 인원 제한이 학생 3분의 2 이하로 완화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수도권 학교에만 등교 인원 제한(3분의 2)를 엄격하게 적용하고, 나머지 지역은 여건에 따라 밀집도를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초등학교 1학년은 대부분 지역에서 매일 등교할 것으로 보인다. 초등학교 저학년의 경우, 학력격차 확대와 돌봄 공백 우려 등의 문제가 제기돼 왔다.

다른 지역보다 기준이 엄격한 수도권에서도 초등학교 1학년은 매일 등교할 전망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초등학교 1학년은 매일 등교할 수 있게 하고 2~6학년은 주 2~4일 등교하도록 할 계획이다. 중학교 역시 1학년을 위주로 등교 일수를 점차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교육청의 경우에도 초 1∼2는 매일 또는 주 4회 등교를 추진한다. 중·고교에 대해서는 밀집도 3분의 2 이내 유지를 원칙으로 내세웠으나 특정 학년이 고정적으로 매일 등교하는 방식은 선택하지 않았다.

황보연 기자 whynot@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이재용·이명박’ 수사검사 “일선검사 법무부 감찰관실 파견 이해 안돼” 1.

‘이재용·이명박’ 수사검사 “일선검사 법무부 감찰관실 파견 이해 안돼”

[팩트체크] ‘민주화운동 관련자 전형’을 둘러싼 오해와 진실 2.

[팩트체크] ‘민주화운동 관련자 전형’을 둘러싼 오해와 진실

[현장에서]추미애 장관의 선택적 ‘피의사실 공표’ 3.

[현장에서]추미애 장관의 선택적 ‘피의사실 공표’

[단독] “자가격리자는 공인중개사 시험 못봐” 응시자 울리는 산업인력공단 4.

[단독] “자가격리자는 공인중개사 시험 못봐” 응시자 울리는 산업인력공단

‘다스 횡령·삼성 뇌물’ 이명박, 대법원서 징역 17년 확정 5.

‘다스 횡령·삼성 뇌물’ 이명박, 대법원서 징역 17년 확정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