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교육

“밥 먹어!” 으르고 달래느라 밥심빼지 마세요

등록 :2007-09-03 18:59

크게 작게

아이들이 밥을 안 먹으려 할 때에는 오히려 무관심이 약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한 가족이 식탁에 앉아 밥을 먹고 있다.〈한겨레〉 자료사진
아이들이 밥을 안 먹으려 할 때에는 오히려 무관심이 약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한 가족이 식탁에 앉아 밥을 먹고 있다.〈한겨레〉 자료사진

밥 안먹는 아이 어떻게 할까

“아이가 밥 먹는 것을 죽기보다 싫어해요.” “‘먹을 게 없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아요.” 어린이 전문 상담기관의 온라인 상담 게시판에는 이런 글들이 심심찮게 올라온다. 신철희아동청소년상담센터의 신철희 소장은 “밥 문제로 끼니 때마다 반복적으로 실랑이를 벌이다 보면 엄마와 아이의 관계가 깨지고, 자발성 등 아이의 다른 생활태도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게 된다”고 우려했다. 밥 안 먹는 아이, 어떻게 다뤄야 할까?

밥 안먹는 아이 어떻게 할까
밥 안먹는 아이 어떻게 할까
속으로 관심갖되 겉으론 태연하게
밥 안먹으면 간식도 주지 말아야
현미잡곡밥으로 미각 찾아주세요

■ 밥 먹이기에 목숨 걸지 마라=이보연아동가족상담센터의 이보연 소장은 “아이가 밥투정을 하는 가장 큰 이유는 부모가 어떻게든 먹이려고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 숟가락이라도 더 먹이려고 안달복달하지 말라는 얘기다. 이런 점에서 밥 먹으라고 잔소리를 한다든지, 윽박지른다든지, 떠먹여 준다든지, 밥 잘 먹으면 원하는 것을 사주겠다고 꾀는 등의 태도는 버려야 한다. 신 소장도 “몸이 아프지 않은 한, 배가 고프면 당연히 밥을 먹게 돼 있다”며 “부모의 지나친 관심이 오히려 아이를 밥에서 멀어지게 한다”고 말했다. 신 소장은 “조리 방법을 바꾸는 등 속으로는 관심을 갖되, 겉으로는 밥 먹이는 데 전혀 관심이 없는 것처럼 행동하라”고 조언했다.

이를 위해서는 밥상을 차려놓고 몇 차례씩 부르는 일부터 중단해야 한다. 밥상이 차려졌다는 사실을 한 차례 알렸는데도 오지 않으면 다른 식구들끼리 밥을 먹는다. 식구들이 식사를 끝낸 지 30~40분이 지났는데도 아이가 식탁에 앉지 않으면 상을 치운다.


■ 밥을 안 먹으면 간식도 없어야=엄마들이 쉽게 빠지는 함정이 ‘밥을 안 먹으면 다른 것이라도 먹이는 게 낫지 않으냐’는 생각이다. 그래서 아이가 먹고 싶다고 하면 아무 때나 간식을 주곤 한다. 경희대 한방소아과 김덕곤 교수는 “간식으로는 주로 과자와 초콜릿 등 단 음식과 탄산음료, 인스턴트식품 등 아이들이 잘 먹고 간편한 음식을 주게 되는데, 이런 음식들은 대체로 아이의 소화기능과 입맛을 떨어뜨린다”고 말했다. ‘김수현의 식생활 상담소’ 김수현 소장은 “엄마들이 밥을 안 먹는 아이들에 대해 갖는 짠한 마음이 아이들에게 먹기 쉬운 간식을 허용하게 하고, 결과적으로 이것이 아이가 주식을 맛없게 느끼고 밥을 싫어하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며 “밥 안 먹는 아이들에게는 간식과 음료를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 식사 분위기도 중요=밥을 좋아하려면 우선 밥 먹는 시간이 즐거워야 한다. 전문가들은 밥을 안 먹는 아이들을 상담해 보면, 대개 부모의 잘못된 태도로 인해 밥 먹는 일 자체를 지겨워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한다. 신 소장은 “밥 먹을 때마다 혼나거나 밥 먹는 시간 내내 잔소리를 들어야 한다면 식사 시간이 얼마나 끔찍하겠느냐”며 “부모가 아이 처지로 되돌아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일단 밥이 싫어진 아이를 밥과 친해지게 하는 것이 목표라면 식사 시간에 “골고루 먹어라” “빨리 먹어라” “깔끔하게 먹어라” 등 ‘바른생활’ 수업을 하는 듯한 잔소리는 하지 않아야 한다.

몸에 좋은 음식이라며 억지로 먹이거나 먹을 양을 정해 놓고 다 먹기를 강요하는 것도 좋지 않다.

■ 입맛을 되찾아주자=김 소장은 잘못된 식생활로 미각을 잃은 것도 아이들이 달고 기름진 가공식품이나 패스트푸드를 즐기고 편식을 하는 원인이라고 지적한다.

아이들이 미각을 잃은 것은 △이유식을 먹을 단계부터 씹지 않아도 되는 부드러운 음식들을 즐겨 먹어 혀의 미각신경들이 퇴화했고 △도정을 많이 한 곡식을 먹으면서 곡식의 씨눈과 껍질에 많이 들어 있는 비타민 에이(A) 등 미각세포들을 회복하는 데 필요한 영양소를 잃어버렸으며 △화학조미료에 의해 미각신경이 둔화되었기 때문이라는 게 김 소장의 설명이다. 그는 “따라서 밥 안 먹는 아이들에게 밥맛을 들이게 하려면 가장 먼저 현미잡곡밥을 먹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우리 아이 식생활 점검 체크리스트
우리 아이 식생활 점검 체크리스트
이종규 기자 jklee@hani.co.kr

자료 제공: 김수현 ‘김수현의 식생활 상담소’ 소장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조국·추미애, ‘검찰개혁 실패했다’는 평검사 비판…검찰 내부 ‘부글부글’ 1.

조국·추미애, ‘검찰개혁 실패했다’는 평검사 비판…검찰 내부 ‘부글부글’

정경심쪽 ‘30초 표창장’ 반박…재판부 “전문가 확인 필요” 위조 공방에 일침 2.

정경심쪽 ‘30초 표창장’ 반박…재판부 “전문가 확인 필요” 위조 공방에 일침

[팩트체크] ‘민주화운동 관련자 전형’을 둘러싼 오해와 진실 3.

[팩트체크] ‘민주화운동 관련자 전형’을 둘러싼 오해와 진실

[현장에서]추미애 장관의 선택적 ‘피의사실 공표’ 4.

[현장에서]추미애 장관의 선택적 ‘피의사실 공표’

‘이재용·이명박’ 수사검사 “일선검사 법무부 감찰관실 파견 이해 안돼” 5.

‘이재용·이명박’ 수사검사 “일선검사 법무부 감찰관실 파견 이해 안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