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인권·복지

권덕철, 메르스때 정은경과 호흡…19년만에 복지부 내부 발탁

등록 :2020-12-04 17:22수정 :2020-12-04 19:59

크게 작게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보건복지부 장관에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을 내정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보건복지부 장관에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을 내정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보건복지부 장관에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을 내정했다.

박능후 현 복지부 장관은 정부 출범 초기부터 장관직을 맡아왔기 때문에, 일찌감치 교체 대상으로 거론돼 왔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와중에 수장을 교체하는 것인 만큼, 감염병 대응 등 보건의료 분야 경험이 있는 복지부 내부 관료 출신을 발탁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은 행정고시 31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복지부에서 보건의료정책실장과 기획조정실장, 차관 등을 지냈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당시 보건의료정책실장을 지내면서, 현재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지휘하고 있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당시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내부 관료 출신이 발탁된 것은 김대중 정부 당시 최선정 장관 이후 19년 만이다.

권덕철 장관 후보자는 “장관으로 임명되면 관계부처, 보건의료계 등과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안정시키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며 “코로나19로 인해 국민 건강과 취약계층의 삶이 위협받고 있는 만큼, 공공의료 역량을 강화하고 소득, 돌봄 안전망 등을 더욱 탄탄히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하얀 기자 chy@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서울역 ‘노숙인과 신사’ 어떻게 촬영했냐면요 / 백소아 1.

서울역 ‘노숙인과 신사’ 어떻게 촬영했냐면요 / 백소아

한동훈, 유시민 사과에 “거짓선동으로 피해, 필요한 조치 검토” 2.

한동훈, 유시민 사과에 “거짓선동으로 피해, 필요한 조치 검토”

“대통령 암살하려 권총 샀다”…경찰, 인터넷 게시글에 수사 착수 3.

“대통령 암살하려 권총 샀다”…경찰, 인터넷 게시글에 수사 착수

‘위안부’ 피해자 배상 1심 판결 확정…일본 정부 항소 안해 4.

‘위안부’ 피해자 배상 1심 판결 확정…일본 정부 항소 안해

“세월호 무혐의 처분 용납 못해, 대통령이 나서라”…유족들 삭발 5.

“세월호 무혐의 처분 용납 못해, 대통령이 나서라”…유족들 삭발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