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엔지오

김진운·하경민씨 ‘엘지 의인상’

등록 :2020-01-16 22:27수정 :2020-01-17 02:34

크게 작게

왼쪽부터 ‘엘지의인상’ 김진운, 하경민씨. 사진 엘지복지재단 제공
왼쪽부터 ‘엘지의인상’ 김진운, 하경민씨. 사진 엘지복지재단 제공

바다에 빠진 트럭을 보고 바다에 뛰어들어 차 안에 갇힌 사람들을 구한 김진운(47)씨와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주민들을 대피시킨 하경민(35)씨가 엘지(LG)복지재단에서 주는 ‘엘지의인상'을 받는다.

김씨는 지난 4일 전남 여수시 소호항 인근 도로에서 화물트럭이 마주오던 차량을 피하려다 바다로 추락하는 것을 목격하자마자 맨몸으로 바다에 뛰어들어 가라앉고 있던 트럭의 유리창을 깨고 갇혀있던 여성 2명을 구했다. 하씨는 지난해 11월 경남 창원시 성산구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주민들을 대피시켜 추가 인명 피해를 막았다. 김씨와 하씨를 포함해 엘지의인상 수상자는 지금까지 119명이 됐다.

김경락 기자 sp96@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반항하는 아이가 더 정직하다 1.

반항하는 아이가 더 정직하다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리더십 약점 간파” 2.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리더십 약점 간파”

“대검 중간간부 유임시켜달라” 윤석열 총장, 법무부에 의견 3.

“대검 중간간부 유임시켜달라” 윤석열 총장, 법무부에 의견

자녀교육 성공 기준은 “하고 싶은 일”…‘좋은 직장’ 제치고 첫 1위 4.

자녀교육 성공 기준은 “하고 싶은 일”…‘좋은 직장’ 제치고 첫 1위

‘배드파더스’ 고소했던 남성, 양육비 달라며 찾아온 전처 폭행 5.

‘배드파더스’ 고소했던 남성, 양육비 달라며 찾아온 전처 폭행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