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엔지오

동북아 청소년 콘서트 ‘대륙의 꿈’

등록 :2019-11-28 17:51수정 :2019-11-29 02:35

크게 작게

희망래일 새달 1일 블라디보스톡에서
동북아 청소년들이 러시아에 모여 대륙철도 연결을 기원하는 ‘국제 청소년 오케스트라 콘서트’를 연다.

희망래일(이사장 이철)은 새달 1일 오후 3시 블라디보스톡 필하모닉 콘서트홀에서 <대륙의 꿈>(연출 정성훈) 공연을 한다. 춘천시립청소년오케스트라, 우수리스크 고려인 민족학교 합창단, 러시아 프리모리 음악학교 오케스트라가 ‘한반도 종단철도’(TKR)와 ‘시베리아 횡단철도’(TSR)의 연결을 통한 동북아 공동번영을 염원하는 축제를 펼친다.

1부에서는 고려인 민족학교 청소년들의 난타 공연을 시작으로 프리모리 음악학교 오케스트라가 류드밀라 미하이로브나의 지휘로 차이코프스키 <백조의 호수> 중 ‘러시아의 춤’, 오긴스키의 ‘폴로네즈’ 등과 러시아 민요들을 들려준다. 2부에서는 채윤 지휘자의 춘천시립청소년교향악단이 북한 작곡가 최성환 편곡의 ‘아리랑’, 스메타나의 <나의 조국> 중 ‘몰다우’ 등을 연주한다. 마지막으로 고려인 청소년 합창단과 함께 한민족 고유의 정서를 담은 노래를 부를 예정이다.

내년에는 북강원도 원산에서 세번째 콘서트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경애 기자 ccandori@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신청방법 모르거나 주민등록 말소 ‘퇴짜’…‘긴급’ 실종된 노숙인 재난지원금 1.

신청방법 모르거나 주민등록 말소 ‘퇴짜’…‘긴급’ 실종된 노숙인 재난지원금

트위터에서도 성착취…교묘히 ‘박사’ 모방한 ‘조교’들 2.

트위터에서도 성착취…교묘히 ‘박사’ 모방한 ‘조교’들

이재용의 여론전…시민들에 기소 여부 묻는다 3.

이재용의 여론전…시민들에 기소 여부 묻는다

‘30년 위안부 운동’ 마치 끝난 듯 평가 말자 4.

‘30년 위안부 운동’ 마치 끝난 듯 평가 말자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복지부 복수차관 도입 5.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복지부 복수차관 도입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