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노동

코로나로 물량 늘었는데, 택배 물류센터 노동법 위반 수두룩

등록 :2020-06-28 22:17수정 :2020-06-28 22:18

크게 작게

고용노동부 주요 택배회사 물류센터 근로감독
택배 노동자 처우 개선 촉구 대규모 집회 열려
28일 오후 서울 을지로 입구 인근에서 열린 2020 전국택배노동자대회에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원들이 택배법 제정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서울 을지로 입구 인근에서 열린 2020 전국택배노동자대회에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원들이 택배법 제정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여파로 배송업무가 급증한 주요 택배회사 물류센터를 대상으로 고용노동부가 근로감독을 실시한 결과, 연장·야간·휴일수당 등이 제대로 지급되지 않는 등 243건의 노동법 위반 사항이 적발됐다.

고용노동부는 28일 대형 택배 회사 4곳의 11개 물류센터와 17개 하청 업체를 대상으로 한 근로감독 결과를 발표했다. 노동부는 코로나19 여파로 택배업계의 위법 행위가 많아질 수 있다고 보고, 지난달 근로감독을 벌였다. 택배 상·하차와 분류 업무가 집중적인 점검 대상이었다.

이번 근로감독 결과를 보면, 모두 243건의 노동관계법 위반 사항이 적발됐다. 임금과 근로시간 등 근로조건의 기준을 정해둔 근로기준법 등 위반 행위는 98건이 적발됐다. 연장·야간·휴일근로수당 미지급(28건)이 가장 많았다. 근로감독 대상인 17개 하청 업체의 연장·야간·휴일근로수당, 주휴수당, 연차휴가 수당 체불 금액은 모두 12억여원에 달했다. 법정 휴게시간을 부여하지 않은 사례도 8건이었다. 6개 업체에서 근로일 간 11시간 연속 휴게시간을 보장해야 한다는 규정을 어겼다. 또 3개 업체는 서면 합의도 없이 주 52시간 초과 근무를 시킨 사실이 적발되기도 했다.

산업안전보건법 위반도 145건이나 적발됐다. 컨베이어 등 끼임 사고 예방 조치를 하지 않은 사례가 50건에 달했다. 노동자에게 보호구를 지급하지 않은 경우도 53건이었다.

한편 이날 민주노총 산하 전국택배연대노조는 집회를 열어 “코로나19 시국에 누구보다 열심히 일했지만 택배 노동자가 처한 현실은 암담하기만 하다”며 “수수료 삭감 강요, 부당해고, 휴식 없는 장시간 노동, 현장 갑질 등 택배 노동자의 처우는 전혀 개선되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선담은 기자 su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윤석열, 추 법무 지휘 뒤집기 좌절되자 ‘피해자 코스프레’ 1.

윤석열, 추 법무 지휘 뒤집기 좌절되자 ‘피해자 코스프레’

일본·중국 강타한 ‘물폭탄’ 이번엔 한반도 남부 휩쓰나 2.

일본·중국 강타한 ‘물폭탄’ 이번엔 한반도 남부 휩쓰나

박원순 시장 8시간 넘게 연락두절…경찰 “계속 수색 중” 3.

박원순 시장 8시간 넘게 연락두절…경찰 “계속 수색 중”

‘아동 성착취물 돈 된다’며 성인물 금지…손정우의 ‘웰컴투비디오’ 4.

‘아동 성착취물 돈 된다’며 성인물 금지…손정우의 ‘웰컴투비디오’

[단독] 내년부터 의대 정원 늘려…10년간 의사 4천명 충원 5.

[단독] 내년부터 의대 정원 늘려…10년간 의사 4천명 충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