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노동

쿠팡 인천 물류센터서 40대 계약직 근로자 쓰러져 사망

등록 :2020-05-28 17:44

크게 작게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쿠팡 고양 물류센터 폐쇄로 28일 쿠팡 화물 차량 진입이 통제되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쿠팡 고양 물류센터 폐쇄로 28일 쿠팡 화물 차량 진입이 통제되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쿠팡 인천 물류센터에서 일하던 40대 계약직 근로자가 갑자기 쓰러져 숨졌다.

28일 인천 서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2시 40분께 인천시 서구 오류동 쿠팡 인천 물류센터 4층 화장실에서 40대 남성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다른 근로자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이 근로자는 "화장실 안에서 누가 졸도했다"고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A씨는 심정지 상태였다. 구급대는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A씨는 사망했다. A씨의 사망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정규직원이 아닌 계약직 근로자로 3교대 근무조 중 오후 5시부터 오전 2시까지 일하는 오후조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쿠팡 인천 물류센터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부천 물류센터와는 다른 센터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온종일 작심 발언…윤석열의 ‘국감 정치’ 1.

온종일 작심 발언…윤석열의 ‘국감 정치’

추미애 “검찰총장은 장관 지휘·감독 받는 공무원” 2.

추미애 “검찰총장은 장관 지휘·감독 받는 공무원”

윤석열 중앙지검장때 ‘옵티머스 무혐의’ 논란 3.

윤석열 중앙지검장때 ‘옵티머스 무혐의’ 논란

‘지존파 토막살인’ 유일 생존자 20년만의 증언 “믿기지 않았다…” 4.

‘지존파 토막살인’ 유일 생존자 20년만의 증언 “믿기지 않았다…”

“살려달라”던 김선일의 마음이 내게 들어왔다 5.

“살려달라”던 김선일의 마음이 내게 들어왔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