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추석연휴 중 9월30일~10월2일 고속도로 통행료 내야한다

등록 :2020-09-16 11:39수정 :2020-09-16 14:16

크게 작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
나들이 차량으로 심한 정체를 빚고 있는 경부고속도로. 하남/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나들이 차량으로 심한 정체를 빚고 있는 경부고속도로. 하남/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정부가 9월30일~10월2일 사흘 동안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화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6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2주 뒤로 다가온 추석 연휴기간의 대규모 인구이동에 따른 감염확산이 우려되어 마련한 방역대책의 일환”이라며 “고속도로를 통한 이동을 줄이기 위해 9월30일부터 10월2일까지 3일간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기간의 통행료 수입은 추석 연휴기간 동안 휴게소 방역인력과 물품 지원 등 코로나19 대응에 활용하고, 남는 비용도 공익 기부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에 활용할 예정”이라며 “가급적 친지 방문이나 여행 등을 자제하는 데 동참해 달라”고 밝혔다.

고속도로 통행료는 2017년부터 명절 기간 동안 면제되어 왔으나, 올해는 대규모 인구 이동에 따른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제기되면서 정부는 유료화를 검토해왔다.

권지담 기자 gonji@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조남관 총장 대행, 추미애 장관에게 “검찰개혁 위해 한발만 물러나달라” 1.

조남관 총장 대행, 추미애 장관에게 “검찰개혁 위해 한발만 물러나달라”

법원, 윤석열 ‘직무배제 집행정지’ 심리 1시간만에 종료 2.

법원, 윤석열 ‘직무배제 집행정지’ 심리 1시간만에 종료

박은정 감찰담당관 “윤 총장 주장, 다 반박해서 소명했다” 3.

박은정 감찰담당관 “윤 총장 주장, 다 반박해서 소명했다”

‘양심 선언’ 박은정 검사 “저는 오늘 검찰을 떠나고자 합니다” 4.

‘양심 선언’ 박은정 검사 “저는 오늘 검찰을 떠나고자 합니다”

법원, 윤석열 직무배제 정당성 판단 ‘집행정지 심리’ 시작 5.

법원, 윤석열 직무배제 정당성 판단 ‘집행정지 심리’ 시작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