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코로나 신규 확진 103명 …심상찮은 지역감염 확산세

등록 :2020-08-14 10:29수정 :2020-08-14 12:41

크게 작게

중앙방역대책본부 14일 0시 기준

수도권 72명 등 지역감염 85명
그밖엔 부산, 인천, 광주, 울산
강원, 충남, 경북 등 곳곳에서
3월 이후 최다 감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청사와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수도권 집단 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청사와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수도권 집단 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전날보다 103명 늘었다. 이 가운데 국내 지역사회 발생 신규 환자는 85명으로 지난 3월31일(88명)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환자가 103명 늘었다고 밝혔다.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사회 발생이 85명이고 국외 유입이 18명이다. 지역사회 발생 가운데선 서울에서 나온 신규 환자가 31명, 경기에서 38명이 나왔다. 그밖에는 부산 5명, 인천 3명, 광주 2명, 울산 1명, 강원 1명, 충남 3명, 경북 1명으로 전국 곳곳에서 발생했다. 국외유입 18명 가운데 7명은 검역 단계에서, 11명은 지역사회 격리 중에 확진됐다. 내국인은 6명, 외국인은 12명이다.

국내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7월25일(113명) 이후 20일 만이다. 그러나 당시에는 국외 유입 환자가 86명으로 100명을 넘어선 것이었고, 국외 유입 환자 가운데 36명은 이라크에서 귀국한 노동자, 32명은 러시아 선원 선박이었다. 이번처럼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따라 100명대로 늘어난 것은 사실상 지난 4월1일(101명) 이후 처음이다. 교회, 대형상가, 학교, 패스트푸드 체인 등 다양한 장소에서 신규 확진자가 동시다발적으로 터져 나오고 있어 수도권 지역 방역강화 조처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날 103명 신규 발생으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만4873명(국외유입 2618명)으로 늘었다. 증상이 없어져 격리해제(완치)된 환자는 46명 늘어 1만3863명이 됐고, 현재 705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14명이며, 사망자는 늘지 않아 누적 305명(치명률 2.05%)을 유지했다.

최하얀 기자 chy@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서울역 ‘노숙인과 신사’ 어떻게 촬영했냐면요 / 백소아 1.

서울역 ‘노숙인과 신사’ 어떻게 촬영했냐면요 / 백소아

윤가브리엘의 에이즈 인권 20년…잘 싸우고 함께 살아냈다! 2.

윤가브리엘의 에이즈 인권 20년…잘 싸우고 함께 살아냈다!

한동훈, 유시민 사과에 “거짓선동으로 피해, 필요한 조치 검토” 3.

한동훈, 유시민 사과에 “거짓선동으로 피해, 필요한 조치 검토”

코로나 신규 확진 431명…하루 만에 다시 400명대 4.

코로나 신규 확진 431명…하루 만에 다시 400명대

“대통령 암살하려 권총 샀다”…경찰, 인터넷 게시글에 수사 착수 5.

“대통령 암살하려 권총 샀다”…경찰, 인터넷 게시글에 수사 착수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