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코로나19’ 84명 추가 확진…11번째 사망자 발생

등록 :2020-02-25 17:10수정 :2020-02-25 20:09

크게 작게

하루새 144명 늘어…증가세 조금 주춤
25일 오후 코로나19 확진자 격리병상이 마련된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코로나19 확진자 격리병상이 마련된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977명으로 늘었다.

25일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하루에만 확진자가 14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보다 84명 더 늘어난 것으로, 하루 증가 규모는 전날 231명보다는 작아졌다.

방대본이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집계한 자료를 보면, 새 환자 84명 가운데 대구 지역 확진자가 44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경북 23명, 부산 5명, 서울 4명, 경기·경남·충북 각 2명, 울산·충남에서 각 1명씩 늘었다.

사망자는 이날 오전 9시에 견줘 3명 더 늘어 모두 11명이다. 방대본은 “9번째 사망자는 경북 칠곡 경북대학교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24일 숨진 69살 여성으로 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의 접촉자”라고 밝혔다. 이날 숨진 10번째 사망자는 58살 남성으로 경북 청도대남병원 환자다. 첫 외국인 사망자도 나왔다. 11번째 사망자는 간경화를 앓던 36살 몽골 국적의 남성으로 경기 고양 명지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전날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이날 숨졌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와 이들의 사망 관련성을 조사 중이다.

퇴원한 환자는 이날 오전과 동일하게 22명으로 집계됐다.

이유진 기자 yjle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독립성 훼손된 재판, 선고 후 수정된 판결문 1.

독립성 훼손된 재판, 선고 후 수정된 판결문

“오지 말라 해도 오니 꽃밭 갈아엎었다”…코로나19로 황량해진 봄 2.

“오지 말라 해도 오니 꽃밭 갈아엎었다”…코로나19로 황량해진 봄

하늘 감옥서 맞는 300일…“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를 땅으로” 3.

하늘 감옥서 맞는 300일…“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를 땅으로”

마린의 끈질긴 ‘세월호 과학’, 국제 여객선 안전기준 바꾼다 4.

마린의 끈질긴 ‘세월호 과학’, 국제 여객선 안전기준 바꾼다

방역당국, ‘흡연자’도 코로나 고위험군 추가…“폐기능 저하” 5.

방역당국, ‘흡연자’도 코로나 고위험군 추가…“폐기능 저하”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