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고령사회 다가오는데…우울증 환자 3명 중 1명 노인

등록 :2016-11-25 10:33수정 :2016-11-25 22:03

크게 작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
지난해 우울증 진료인원 68만명
65살 이상 노인이 22만4천명
노인이 전체 인구의 14%를 넘기는 고령사회가 다가오는 가운데, 우울증 환자 3명 중 1명이 노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심사 결정 자료를 보면, 지난해 우울증 진료를 받은 이들은 68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4년전인 2011년(60만2천명)보다 8만명가량이 늘어난 것이다.

연령대별로 보면, 65살 이상 노인이 우울증 진료 인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11년 29.1%에서 2014년에는 33.0%로 높아졌다. 특히 노인 중에서도 70~74살 구간(28.4%)에서 우울증 진료를 받은 이들이 가장 많았고 65~69살(26.9%), 75~79살(24.6%), 80~84살(13.7%) 등의 차례였다.

노인 우울증 환자는 증가 추세도 다른 연령대에 견줘 두드러진다. 2011년부터 2015년까지 5년 동안에 노인 우울증 환자 수는 연평균 증가율이 6.4%에 이른다. 전체 우울증 환자 증가율(3.1%)에 견줘 훨씬 높다.

노인 우울증 환자들은 치매 환자와 구분하기 어려운 경우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우울증은 치매와 달리, 적극적인 치료로 상태가 호전될 가능성이 더 크다.

황보연 기자 whynot@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손석희, JTBC·JTBC스튜디오 총괄사장으로 1.

손석희, JTBC·JTBC스튜디오 총괄사장으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돼지저금통, 자바섬에서 발견된 까닭 2.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돼지저금통, 자바섬에서 발견된 까닭

‘사법농단’ 사건 담당검사 “물의야기 법관 문건 공유 안했다” 3.

‘사법농단’ 사건 담당검사 “물의야기 법관 문건 공유 안했다”

지옥 같던 그때, 차라리 코로나19 이전이 천국이었다 4.

지옥 같던 그때, 차라리 코로나19 이전이 천국이었다

‘대한항공 인수’ 아시아나 승무원들이 ‘마통’을 뚫는 이유 5.

‘대한항공 인수’ 아시아나 승무원들이 ‘마통’을 뚫는 이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