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수돗물 사고대응’ 유역수도지원센터 출범

등록 :2020-01-21 12:03수정 :2020-01-21 13:32

크게 작게

지자체 지원 전문기구…유역별로 4개소 설치
지난해 6월17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붉은 수돗물 피해 관련 조치·경과보고 기자회견’에서 피해 주민들에게 사과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6월17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붉은 수돗물 피해 관련 조치·경과보고 기자회견’에서 피해 주민들에게 사과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5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를 겪은 정부가 관련 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지원기관인 유역수도지원센터를 설립했다.

환경부는 22일 경기도 과천시 한국수자원공사 한강권역본부에서 ‘유역수도지원센터 출범 및 한강유역수도지원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출범식엔 박천규 환경부 차관과 이학수 수자원공사장 등을 비롯한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다.

유역수도지원센터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로 불거진 지방 상수도 시설의 관리 문제를 개선하고 수돗물 사고에 체계적·전문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설치됐다. 한강·낙동강·금강·영산강·섬진강 유역마다 수자원공사의 관련 본부에 1개소씩 모두 4개소가 설치되며 센터당 40명씩, 160명이 일하게 된다.

센터 설립에 따라 앞으로 100가구 이상에 영향을 주는 수돗물 사고가 발생하면 지방정부 수도사업본부장(소장)은 상황판단회의를 소집해 비상상황실을 운영하며, 필요하면 유역환경청이나 그 산하의 지방환경청에 지원을 요청할 수 있게 된다. 센터는 환경청 지휘 아래 기술적·인적 지원을 한다. 또 피해 규모가 300가구 이상이 되면 지방자치단체장이 비상대책본부를 운영하며 환경청에 지원을 요청한다.

이와 함께 센터는 사고가 없는 평소엔 수도계획 수립, 시설진단, 유수율(수돗물 총 생산량 가운데 누수되지 않은 급수량 비율) 제고, 수계 전환, 급수 취약지구 개선 같은 상수도 전반에 관한 전문 기술을 지자체에 지원, 이전하는 구실을 하게 된다.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센터 설립을 계기로 본격적인 수돗물 사고대응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박기용 기자 xeno@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표정이 된 마스크 자국 ‘살리고 싶다, 살고 싶다’ 1.

표정이 된 마스크 자국 ‘살리고 싶다, 살고 싶다’

또다른 31번째 환자 막으려면, 중소병원 ‘검사 의뢰’ 허하라 2.

또다른 31번째 환자 막으려면, 중소병원 ‘검사 의뢰’ 허하라

이 와중에 밀어붙인 태극기집회 “코로나19 야외에선 안전” 3.

이 와중에 밀어붙인 태극기집회 “코로나19 야외에선 안전”

조문객 없는 빈소에서, 방문진료 의사의 어떤 하루 4.

조문객 없는 빈소에서, 방문진료 의사의 어떤 하루

[속보] 오늘만 229명 추가 확진…국내 총 433명 5.

[속보] 오늘만 229명 추가 확진…국내 총 433명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