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카드뉴스] 지리산 반달곰, 올 겨울은 어디서 자야 하죠?

등록 :2018-10-12 10:21

크게 작게

반달곰 시선에서 본 등산객 ‘대피소’의 문제점
단풍의 계절이 오면서 지리산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리산에 사는 반달곰들은 사람들 때문에 되레 겨울잠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들어볼까요?

기획 및 취재 이주빈 기자 yes@hani.co.kr 그래픽 정희영 기자 heeyoung@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악의 평범성’ 활용하는 ‘좀비 정치’ 막으려면 1.

‘악의 평범성’ 활용하는 ‘좀비 정치’ 막으려면

부천 쿠팡물류센터 전수조사, 2.5~2.9% 정도가 코로나19 양성 2.

부천 쿠팡물류센터 전수조사, 2.5~2.9% 정도가 코로나19 양성

‘아웃 오브 아프리카’ 케냐 농장의 ‘커피 혁명’은 계속된다 3.

‘아웃 오브 아프리카’ 케냐 농장의 ‘커피 혁명’은 계속된다

아버지의 잘린 손은 어디에 있을까 4.

아버지의 잘린 손은 어디에 있을까

강제퇴거당한 쪽방 주민 5명 중 1명꼴로 세상에 없다 5.

강제퇴거당한 쪽방 주민 5명 중 1명꼴로 세상에 없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