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잇따른 안전사고…행안부, 80~90년대 도시 인프라 모두 점검

등록 :2018-12-13 16:00수정 :2018-12-13 20:46

크게 작게

김부겸 장관 “큰 사고 전 전조 가능성 점검해야”
강남 40년, 1기 새도시 30년으로 인프라 노후화
최근 통신, 철도, 난방 등 사회기반시설 사고가 잇따르자 중앙정부가 범정부 대책회의를 열고 비상 대응에 나섰다. 특히 80~90년대 설치된 도시기반시설을 일제히 점검해 안전 예산을 우선 배정하기로 했다.

13일 오전 행정안전부는 국가위기관리센터장, 국무조정실 등과 함께 ‘범정부 사회기반시설 안전관리대책 회의’를 열고 17개 시·도의 안전 상황을 보고 받았다. 이 자리에서 행안부는 17개 시도에 노후한 사회기반시설을 철저히 점검하고 비상 상황 관리 매뉴얼을 재정비하라고 지시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연이은 기반시설 사고로 국민들께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김 장관은 “기본적이고 필수적인 시설물에서 계속 사고가 터지는 것은 우연으로 보면 안 된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비해야 한다”며 “하나의 큰 사건이 벌어지기 전에 나타나는 전조일 가능성을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선 최근 발생한 강릉선 고속철도(KTX) 사고, 아현동 케이티(KT) 전산망 화재, 경기 고양시와 서울 목동의 열수송관 파열 등과 유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기 위한 대책을 중점 논의했다. 특히, 강남이 개발을 시작한 지 40년이 됐고 고양시와 성남시 등 4대 새도시가 건설된 지 30년이 된 것을 기점으로 정부는 각종 사회기반시설의 노후화를 우려하고 있다.

김 장관은 “세월이 지나면서 시설들이 낡고 엉키고 약해져 오늘날 기준으로 보면 턱없이 낮은 안전 수준에 높은 위험을 안은 것들이 많을 것”이라며 “지금은 이 낡은 시설들의 안전 수준에 투자해야 할 시기이다. 일제 점검을 서둘러야 하며 안전에 대한 투자를 더는 미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철도 안전을 위해서도 대책반을 운영하고, 특별 안전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금융·전산 분야에선 백업 시스템과 24시간 장애 감시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요양병원, 고시원,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맞춤형 화재 안전 대책도 집중 대응하기로 했다. 김미향 기자 aroma@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