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여자 모셔본 적 없다” 막말하고 명패 걷어찬 전남도의원

등록 :2018-11-12 16:47수정 :2018-11-13 10:13

크게 작게

민주당 소속 김용호 의원, 여성 위원장에 수차례 막말
전남도의회, 김 의원 윤리위 회부…김 의원 “그런 적 없다”
민주당, 여성 비하 성차별 발언인지 직권조사 나서
전라남도의회
전라남도의회
“지금까지 여자를 모셔본 적이 없다. 앞으로도 그런 일은 없을 것이다.”

전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용호 의원이 여성인 위원장에게 함부로 대하다 사면초가에 몰렸다. 전남도의회는 12일 김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회부했고, 민주당은 성차별적 발언이 아닌지 직권조사에 나섰다.

김 의원은 지난 7월 도의회 원구성에서 기획행정위에 배정되자, 당내 반대파였던 이아무개 위원장(민주당)을 향해 수차례 막말을 퍼부었다. 이 위원장은 “김 의원이 ‘내 평생 여자를 모셔본 적이 없다. 잘 하라. (내가) 깐깐한 사람이다. 불편할 거다’라고 압박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김 의원이 전화로 ‘(내가) 성질이 더럽고 지저분하고 까칠한 사람이다’라는 협박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의 불만은 의정활동에서도 이어졌다. 김 의원은 지난 8일 오전 11시20분 행정사무감사장에서 높이 70㎝의 책상에 놓인 이 위원장의 명패를 느닷없이 발로 걷어차는 돌출행동을 했다. 당시 정회 중인 회의장에는 도의원과 공무원 등 10여명이 있었고, 이 위원장은 자리를 비운 상황이었다. 한 공무원은 “입장하던 김 의원이 갑자기 명패를 걷어차는 바람에 깜짝 놀랐다. 당시 회의장은 인터넷으로 중계되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같은 날 오후 2시20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이 위원장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김 의원은 행정감사의 발언 시간이 1인당 25분으로 정해지자 “밤새워 공부해 오는 데 발언을 제한한다. 능력도 없으면서 그 자리에 앉아 있느냐”고 몰아붙였다.

이런 말썽이 이어지면서 기획행정위 의원 10명 중 그를 뺀 9명은 “함께 상임위 활동을 할 수 없다”며 위원 교체를 의장단에 요구했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일부 의원의 일탈 행위로 국민과 당원의 질타를 받고 있다. 진상조사 뒤 윤리규범에 따라 윤리심판원에 회부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결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 의정활동을 열심히 하는 의원으로 평가받고 싶을 뿐이다”라고 부인했다.

글·사진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배달의 민족’ 맞서는 ‘배달의 이민족’?…공공배달앱 전국으로 퍼지나 1.

‘배달의 민족’ 맞서는 ‘배달의 이민족’?…공공배달앱 전국으로 퍼지나

12일 만에 나타나는 권영진 대구시장, 내일 대시민 담화문 발표 2.

12일 만에 나타나는 권영진 대구시장, 내일 대시민 담화문 발표

영화 의 독일기자가 찍은 19살 시민군…“내가 북한군이라니” 3.

영화 의 독일기자가 찍은 19살 시민군…“내가 북한군이라니”

사장님도 소비자도 ‘혜택’…군산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 인기 4.

사장님도 소비자도 ‘혜택’…군산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 인기

의정부성모병원서 어머니 임종 지킨 다섯자매 확진 판정 5.

의정부성모병원서 어머니 임종 지킨 다섯자매 확진 판정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