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임정 환국 항공기, 전시관 만들었다

등록 :2017-04-12 10:46수정 :2017-04-12 10:59

크게 작게

13일부터 같은 기종 C-47에 전시관 열어
임정 수립 98년, 환국 72년 맞아 여의도에
여의도는 당시 환국 수송기 착륙한 비행장
1945년 11월 임정 지도자들이 타고온 시-47 수송기. 당시 서울 여의도 경성비행장에 내렸다. 서울시가 같은 기종을 임정 전시관으로 만들었다. 사진 서울시 제공.
1945년 11월 임정 지도자들이 타고온 시-47 수송기. 당시 서울 여의도 경성비행장에 내렸다. 서울시가 같은 기종을 임정 전시관으로 만들었다. 사진 서울시 제공.

4월13일 임시정부 수립 98주년을 기념해 임정 지도자들이 환국할 때 타고온 기종의 항공기가 전시관으로 만들어진다.

12일 서울시는 자료를 내어 “임시정부 수립 98년, 환국 72년을 맞아 13일부터 대한민국 임시정부 전시관을 임정 지도자들이 귀국할 때 착륙한 장소인 여의도 공원(당시 경성비행장)에 설치한다. 전시관은 임정 지도자들이 타고온 항공기와 같은 기종인 C-47 기종 안에 마련한다”고 밝혔다.

임정 항공기 전시관은 임정 수립일인 4월13일부터 임정 환국일인 11월23일까지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맞은 편 여의도공원에 설치된다. 이번에 기념관으로 만들어진 C-47 수송기는 한국군이 미군으로부터 양도받은 것이며, 당시 임정 지도자들이 탔던 수송기와 같은 기종이지만, 바로 그 항공기는 아니다.

임정 지도자들은 중국 상하이에서 미군이 제공한 C-47 수송기를 타고 출발해 1945년 11월23일 당시 경성비행장이 있던 서울 여의도에 내렸다. 당시 임시정부는 미 군정 존 하지 사령관으로부터 인정받지 못해 지도자들은 개인 자격으로 귀국했으며, 김구의 한국독립당 계열이 먼저, 김원봉의 민족혁명당 계열이 나중에 귀국했다.

서울시는 전시관을 여는 13일 오후 김구 선생의 증손자인 김용만씨와 독립운동가 이회영 선생의 손자인 이종찬 전 국정원장을 초대해 이야기를 듣는다. 또 광복군 귀국일인 8월18일엔 국방부 의장대의 기념행사를, 10월의 매주 주말엔 전시관 안에서 옛 영화 상영회를 연다. 자세한 행사 내용은 ‘3.1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100주년 기념사업’ 홈페이지(seoul100.kr)에서 볼 수 있다.

김규원 기자 ch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전주 콩나물국밥, 세계 9대 숙취해소 음식 선정 1.

전주 콩나물국밥, 세계 9대 숙취해소 음식 선정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확정 2.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확정

‘복붙 보고서’로 특허청장상까지…공공기관 부실 공모전 ‘도마’ 3.

‘복붙 보고서’로 특허청장상까지…공공기관 부실 공모전 ‘도마’

광주 유흥업소들 “벌금 물더라도 영업하겠다” 4.

광주 유흥업소들 “벌금 물더라도 영업하겠다”

‘누렇게 뜬’ 제주 해안…51t 괭생이모자반 뒤덮어 5.

‘누렇게 뜬’ 제주 해안…51t 괭생이모자반 뒤덮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