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가수원~논산 급커브 개량하면 호남고속철도 정차역 갈등 해결”

등록 :2015-02-02 21:24수정 :2015-02-02 21:24

크게 작게

미래철도연구원 제안
“운행속도 2배로 높일 수 있어”
논란해소 방안 될지 관심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앞두고 서대전역 정차를 둘러싼 대전·충남권과 충북·호남권의 찬반 갈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호남선 대전~충남 구간 철도를 개량해 열차 속도를 높이면 서대전역에 정차해도 전체 운행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제안이 나왔다. 호남고속철 정차역을 놓고 불거진 지역간 갈등을 해소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미래철도연구원은 2일 “기존 호남선인 대전조차장 호남선 분기점~익산역 구간의 운행속도를 높이면 호남고속철도 정차역 문제를 풀어낼 수 있다”고 밝혔다. 미래철도연구원은 국가 철도정책 등을 연구하는 전문기관이다. 또 연구원은 “호남선 대전·충남 구간의 운행속도가 떨어지는 것은 가수원~논산 구간에 집중돼 있는 급커브 때문이다. 현재 이 구간 32㎞에는 회전 반경이 600m 이내인 급커브가 22곳이 산재해 있어 열차 운행속도가 80㎞ 안팎에 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대전시내 구간은 개량사업 비용이 과다하게 소요되므로 가수원역~논산역 구간을 중심으로 급커브를 완만하게 개량하면 열차의 운행속도를 높일 수 있다. 속도를 2배까지 높이면 케이티엑스가 서대전역, 계룡역, 논산역에 정차해도 운행시간은 20분 안팎으로 줄어들어 호남권과의 갈등을 해소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한국철도시설공단 쪽은 “아직 기관간 논의가 이뤄지지 않아 공식 입장은 아니지만 호남선 서대전역 구간의 운행속도를 높이려면 선형 개량을 하는 방법밖에 없다. 가수원역~논산역 구간의 급커브 반경을 완화하는 개량공사를 하면 운행속도를 크게 개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 관계자는 “약 5천억원 정도의 예산이 소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앞두고 호남권에서는 전용선인 오송~공주~익산 대신 현재 일반선을 이용해 서대전역에 정차하면 최대 43분까지 운행시간이 더 걸려, 용산~광주역이 1시간33분에서 2시간16분으로 늘어나 고속철 개통 전 소요시간인 2시간39분과 큰 차이가 없다며 정차에 반대하고 있다.

송인걸 기자 igsong@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퇴원 6일만에 재확진…코로나19 ‘희귀 사례’ 정밀조사 중 1.

퇴원 6일만에 재확진…코로나19 ‘희귀 사례’ 정밀조사 중

[속보] 대구서 3명 사망…1명은 또 자가격리 중 숨져 2.

[속보] 대구서 3명 사망…1명은 또 자가격리 중 숨져

[속보] 권영진 대구시장, 신천지 대구교회 경찰에 고발 3.

[속보] 권영진 대구시장, 신천지 대구교회 경찰에 고발

이재명 “과천 신천지 유증상자 740명 확인…전쟁 상황이다” 4.

이재명 “과천 신천지 유증상자 740명 확인…전쟁 상황이다”

아들과 있던 신천지 교인 엄마는 밤에 조용히 불을 켰다 5.

아들과 있던 신천지 교인 엄마는 밤에 조용히 불을 켰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