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미국 땅에 2번째 둥지

등록 :2012-06-21 22:49

크게 작게

광주광역시와 한미공공정책 위원회는 지난 20일 미국 뉴욕주 나소카운티의 아이젠하워 공원 안에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를 세웠다. 이 비에는 “1930~1945년 일본군의 성적 노예로 납치됐던 20만명의 여성과 소녀들을 추모한다. 이들은 인간성에 반하는 끔찍한 범죄행위로 고통을 겪었다. 이런 중대한 인권침해는 결코 잊혀지지 않을 것이다”라고 영문으로 새겨져 있다. 이 비는 일본에서 미국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시에 있는 기림비를 철거하라는 여론이 일고 있는 시기에 제막돼 눈길을 끌었다.

안관옥 기자

사진 광주광역시청 제공

<한겨레 인기기사>

조정래·이문세·차인표…“MBC 파업 지지합니다”
거칠어진 손학규의 입 “민생은 똥이라고 생각”
아내·동생·처남 죽여 20억 보험금 탄 ‘악마’
‘김태희·고소영 가방’…짝퉁 상품에 짝퉁 마케팅
어버이연합 “근혜야 울지마라 오빠가 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전남 곡성서 산사태로 주민 3명 사망·3명 매몰 1.

전남 곡성서 산사태로 주민 3명 사망·3명 매몰

‘이 물난리에…’ 인공수초섬 고정 지시 누가? 공방 속 미궁 2.

‘이 물난리에…’ 인공수초섬 고정 지시 누가? 공방 속 미궁

“백선엽 ‘셀프 영웅화’, 연구자들 비판없이 받아적었다” 3.

“백선엽 ‘셀프 영웅화’, 연구자들 비판없이 받아적었다”

안성·철원·충주·제천·음성·천안·아산 ‘특별재난지역’ 선포 4.

안성·철원·충주·제천·음성·천안·아산 ‘특별재난지역’ 선포

하트 모양 인공수초섬 지키려다가…배 세 척이 뒤집혔다 5.

하트 모양 인공수초섬 지키려다가…배 세 척이 뒤집혔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