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우암동 공동묘지’ 숲공원 조성

등록 :2007-03-07 21:04

크게 작게

6·25전쟁 피난민들이 정착해 살면서 무허가 주택과 공동묘지가 난립해 도심속 흉물로 방치돼 온 부산 남구 우암동 일대 임야가 숲공원으로 새로이 단장된다.

부산 남구청은 우암동 127-142 공동묘지 일대 임야 3만4379㎡(1만여평)을 도시숲 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하고 주민 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산림청의 협조약속을 받아냈다고 7일 밝혔다. 6·25전쟁 피난민 정착촌이었던 이 일대 임야는 대부분 산림청 소유 국유지로서, 50~60년 전부터 공동묘지가 들어서 현재 400여기의 분묘와 무허가 건물 10채가 무분별하게 방치돼 있다.

남구청은 지난해 10월과 11월 남부지방산림청과 양산국유림관리소에 방치된 국유지를 녹지공원으로 조성해 줄 것을 거듭 요청해, 공동묘지 분묘 문제만 해결하면 산림청에서 소공원이나 도시숲 조성에 협조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구청은 공동묘지 분묘 150여기의 연고를 찾아내 보상 및 이장절차를 밟는 등 2010년까지 공동묘지를 모두 정비하고, 국비와 시·구비 등 26억여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본격 공원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우암동은 건설교통부에서 지난달 벌인 ‘살고 싶은 도시 만들기’ 1차 서류심사에서 전국 39개 예비 시범마을에 포함된 바 있다.

남구청 문화체육과 김영훈 홍보담당은 “부산항에서 바라보는 아름다운 항구도시 이미지를 살리면서 주민들이 쾌적한 환경 속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도심속 흉물로 방치돼온 공동묘지를 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신동명 기자 tms13@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부산서 코로나19 확진자 9명…지역감염 현실화 1.

부산서 코로나19 확진자 9명…지역감염 현실화

“4대강 사업 안해서 섬진강 둑 붕괴?…초등생도 웃을 억지 주장” 2.

“4대강 사업 안해서 섬진강 둑 붕괴?…초등생도 웃을 억지 주장”

[단독] 북 수해 심각…“황강댐 위 임진강 상류 댐 2개 붕괴” 3.

[단독] 북 수해 심각…“황강댐 위 임진강 상류 댐 2개 붕괴”

남고생이 여중생 살해…경찰 수사 4.

남고생이 여중생 살해…경찰 수사

전남도, 8월 안 예술인에 50만원씩 긴급지원 5.

전남도, 8월 안 예술인에 50만원씩 긴급지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