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이재명, 이번엔 ‘기본대출권’…“누구나 저리대출 기회 누릴 수 있어야”

등록 :2020-09-14 11:38수정 :2020-09-15 13:34

크게 작게

기본소득 이어 기본대출권 주장…“국가 부담으로 모든 시민 1∼2% 저리대출 가능토록”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장철규 선임기자 chang21@hani.co.kr 한겨레 자료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장철규 선임기자 chang21@hani.co.kr 한겨레 자료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모든 시민들이 1∼2% 정도의 낮은 이자율로 일정 금액을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하는 ‘기본대출권’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이 지사는 14일 <문화방송>(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지금 24% 이자(율)를 쓰는 사람들이 200만명, 평균 800만원 정도를 빌려쓰고 있다. 이 중에서 못 갚는 사람의 비율이 5% 미만으로 100명 중에 5명 정도인데 이 사람들이 가지는 신용 리스크를 정부가 일정 정도 담보를 해주자(는 것)”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가 주장하는 ‘기본대출’의 취지는 이렇다. 은행에서 돈을 빌리는 이들 중 연체 비율은 0.1% 수준, 곧 1000명 가운데 한두 명 정도이고 그밖의 95% 이상 시민들은 대부분 대출금을 잘 갚고 있는데, 소수의 연체자 때문에 은행이 대출 이자를 높게 받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 지사의 주장은 이런 상황에 정부가 개입해 시민들이 저리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데 방점이 찍혀 있다.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신용도와 상관없이 국민이라면 누구나 대출을 받을 수 있게 하자는 취지인지’를 묻자 “그렇다. 그래서 기본이란 말을 붙인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중앙정부에서 0.5%(이자율)로 은행에 (돈을) 빌려주고, 은행은 이것을 가지고 대출사업을 하지 않느냐”며 “여기에 대다수 국민들은 소외되기 때문에 최소한의 대출 받을 권리를 부여해주자, 아주 일정액의 장기 저리로 원한다면 평생 한 번 쓸 수 있는 마이너스 통장을 만들어주자는 것”이라고 했다. ‘낮은 이자’의 범위에 대해서는 “은행의 대출 금리 1,2% 정도로 빌려줘야 한다고 본다. 3년 쓰다 갚든, 10년, 20년을 쓰든 이자만 잘 낸다면 원하는 만큼 (대출을) 쓸 수 있게 해주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액수를 제한해야 한다. 수억씩 빌려주자는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기본대출을 도입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이 지사는 “(은행이) 나머지 사람들한테 억울하게 이 사람들의 신용 리스크를 덮어씌워서 24%라고 하면 그 사람들이 갚을 수가 있겠냐”며 “이 사람들이 결국 신용 불량이 되고 직장을 못 구하고 복지 지출 대상자가 돼서 기초 생계 급여를 받는 사람이 되면 더 많은 돈을 지원해줘야 된다. 그래서 이 사람들이 그런 지경에 빠지지 않도록 100명 중에 1∼5명 정도 사람들에 대한 신용 리스크만 (정부가) 책임져주면 나머지 95, 96명한테 (은행이) 은행 금리 정도의 이자를 받아도 정상적으로 영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사람들이 저리 대출을 받은 뒤 상환을 미루는 등 도덕적 해이가 발생할 가능성에 대해서 이 지사는 “어떤 보통의 국민이 ‘이자 싸구나, 마구 빌려다가 써버려야지’ 이러겠느냐”며 “(대출을) 못 갚으면 신용 불량자가 되고 월급이 압류 당하는 데…어쩔 수 없는 사람들이 떼먹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수억 원씩 빌려주자는 게 아니다”라며 “24% (이자율을) 허용하는 대부업체를 어쩔 수 없이 이용하는 사람들이 200만명쯤 된다. 그들이 16조원쯤을 쓰고 있는데 평균 800만원 정도 된다. (최대 대출금액을) 그 정도 전후로 정하면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 지사는 진행자가 민주당이 4차 추경을 통해 13살 이상 전체 시민들한테 통신비 2만원씩을 지급하기로 한 데 대한 평가를 묻자 “다른 얘기를 하자”며 “이미 당에서 결정한 걸 (제가) 자꾸 왈가왈부 하는 게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 혼선만 자꾸 초래할 것 같다”고 답했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조국 장관 임명 전후, 윤석열의 ‘이상한’ 행적 [이철희의 공덕포차ep07 엑기스1] 1.

조국 장관 임명 전후, 윤석열의 ‘이상한’ 행적 [이철희의 공덕포차ep07 엑기스1]

‘끝까지 간 추-윤 갈등’ 연말정국 벼랑끝 대치 예고 2.

‘끝까지 간 추-윤 갈등’ 연말정국 벼랑끝 대치 예고

국민의힘, 3차 재난지원금 주장…“초·중·고 학생 20만원씩 지급” 3.

국민의힘, 3차 재난지원금 주장…“초·중·고 학생 20만원씩 지급”

왕이, 일본 거쳐 오늘 방한…바이든 시대 ‘한·미·일 밀착’ 견제구 4.

왕이, 일본 거쳐 오늘 방한…바이든 시대 ‘한·미·일 밀착’ 견제구

“문 대통령, 추 장관 발표 직전 보고받아…별도 언급은 없어” 5.

“문 대통령, 추 장관 발표 직전 보고받아…별도 언급은 없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